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보수 야당들도 "이희호 여사, 민주주의‧인권에 평생 헌신"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보수 야당들도 "이희호 여사, 민주주의‧인권에 평생 헌신"

    뉴스듣기

    한국·바른미래, 이희호 여사 별세에 애도
    한국 "1세대 여성운동가로서 헌신"
    바른미래 "민주화 역경의 산증인"

    11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동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이희호여사의 빈소를 찾은 조문객이 조문하고 있다. (사진=이한형 기자)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11일 이희호 여사 별세 소식에 1세대 여성운동가로서 활동하며 인권운동에 헌신한 점을 기리며 애도를 표했다.

    한국당 민경욱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고인에 대해 "김대중 전 대통령의 '반려자'이자 '정치적 동지'였던 이 여사는 민주주의를 위해 한 평생을 살아왔다"며 "유가족 및 친지 분들께 삼가 깊은 애도를 표하며, 국민과 함께 슬픔을 나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 1세대 여성운동가로서 한국여성단체협의회 이사, 여성문제연구회 회장 등을 맡았으며 가족법 개정 운동, 혼인신고 의무화 등 사회운동에도 헌신했다"며 "영부인이 된 후에는 전국장애인체육대회 명예대회 회장 등을 맡으며 장애인 인권운동에도 힘썼다"고 고인의 업적을 평가했다.

    바른미래당 이종철 대변인도 논평에서 "고인은 김 전 대통령을 만나 47년간 내조한 배우자이자, 민주화 동지를 넘어 스스로가 민주화의 큰 나무로 무성히 잎을 피워낸 민주화 운동가"라며 "일제강점기 고등교육을 받은 신여성이자 해방 후에는 미국 유학을 한 배움을 바탕으로 YWCA 활동 등 대한민국에서 여성운동가로서 1세대 여성운동을 개척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전 대통령이라는 거목을 '키우고 꽃피워낸' 건 역사였지만, 국제적 구명운동과 석방운동 등 김 전 대통령을 '지켜낸' 건 여사의 존재였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며 "김 전 대통령님을 만나 사무친 그리움을 풀고, 헤어짐 없는 영원한 곳에서 한결 같이 아름답고 행복하시기를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와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등 각 당 지도부 인사들은 이날 오후 고인의 빈소를 방문해 조문할 예정이다.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장례위원회 고문으로 참여하기로 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