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200달러에 맨해튼-JFK공항 8분' 우버 헬리콥터 서비스 내달 시작

뉴스듣기


미국/중남미

    '200달러에 맨해튼-JFK공항 8분' 우버 헬리콥터 서비스 내달 시작

    • 2019-06-07 13:57
    뉴스듣기
    (사진=뉴욕타임즈 웹페이지 캡쳐)

     

    차량 호출 서비스인 우버가 다음달 9일부터 미국 뉴욕시에서 헬리콥터 호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뉴욕타임즈가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뉴욕타임즈에 따르면 '우버 콥터'라는 이름이 붙은 이 서비스는 뉴욕 맨해튼의 월스트리트에 위치한 헬리포트에서 존 F. 케네디(JFK) 공항까지 8분 내에 이동할 수 있다. 우버 앱으로 호출할 수 있고, 평균 가격은 편도에 200달러에서 225달러 수준으로 책정될 예정이다.

    대략 맨해튼에서 JFK 공항까지 차량으로 한 시간이 걸리고, 교통체증이 빚어지는 러시아워에는 두 시간 이상이 걸리기도 하는 점, 또 프리미엄 차량 서비스인 우버 블랙을 이용해도 요금이 200불 가까이 나오는 점을 감안하면 경쟁력이 있다는 것이 우버 측의 예상이다.

    그러나 일단 우버 콥터를 이용하려면 우버 플래티넘이나 다이아몬드 멤버여야 가능하고, 헬기 한 대당 5명을 태울 수 있으나 짐은 기내용 가방 하나만 허용되고 큰 수하물은 실을 수 없다는 점은 한계로 지적된다.

    아울러 우버 콥터 운행 시간도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오후 러시아워 시간대에만 운행될 예정으로 알려졌다.

    한편, 뉴욕타임즈는 이미 지난 3월 '블레이드 어번 에어 모빌리티'(Blade Urban Air Mobility)라는 업체가 뉴욕시 맨해튼 주요 지점과 JFK공항, 라가르드 공항, 뉴어크 공항 등을 연결하는 '블레이드 에어포트' 서비스를 선보였고, 가격대도 편도에 195달러 정도라고 소개했다.

    두 회사가 경쟁하면서 헬리콥터 호출 서비스가 보다 이용하기 쉬워질 것으로 예상되지만 주요 고객은 회사 중역이나 부유한 여행객들이 될 것이라고 뉴욕타임즈는 예측했다. 4인 가족이 일인당 200달러가 넘는 가격을 주고 이용하기에는 여전히 부담이 크기 때문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