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데뷔' 온리원오브 "K팝 성장 이끄는 팀 되고파" [다녀가요]

뉴스듣기


가요

    '데뷔' 온리원오브 "K팝 성장 이끄는 팀 되고파" [다녀가요]

    뉴스듣기

     

    7인조 신인 보이그룹 온리원오브가 세상 밖으로 나왔다. 온리원오브는 28일 오후 3시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첫 앨범 '. . .'(dot point jump) 발매 기념 언론 쇼케이스를 열고 데뷔를 알렸다.

    온리원오브는 종합 엔터테인먼트사 에잇디크리에티브의 음악 전문 레이블 RSVP에서 기획한 첫 번째 그룹이다. 같은 레이블에 속해 있는 강혜원이 한일 합작 프로젝트 걸그룹 아이즈원으로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는 와중에 데뷔 소식이 전해져 관심을 모은 바 있는 팀이기도 하다.

    "3년간의 준비 끝 데뷔의 꿈을 이뤘다. 많은 분의 기대에 부응하는 그룹이 되도록, K팝의 성장을 이끌 수 있는 그룹이 되도록 노력하겠다" (러브)

    이들의 앨범명 '. . .'(dot point jump)에는 하나의 '점'으로 시작해 '선'을 완성하고 도약을 통해 온리원오브의 단단한 '면'을 만들어 나가겠다는 포부가 담겨 있다.

     

    온리원오브의 음악과 스타일은 '위버 섹슈얼'(ubersexual)에 맞춰졌다. 이에 대해 소속사는 "강한 남성적인 섹시함과 함께 부드럽고 섬세한 매력을 지닌 일곱 멤버를 대표하는 키워드"라고 소개했다.

    앨범의 더블 타이틀곡 중 뭄바톤 리듬이 특징인 리드미컬한 곡인 '사바나'(savanna)가 남성적인 섹시함를, 얼터너티브 팝 곡인 '타임리프'(time leap)가 부드럽고 섬세한 매력을 살린 곡이다.

    "타 아이돌그룹과는 다르게 부드러우면서도 섹시한 매력을 동시에 드러내려고 한다. 새로운 음악적 시도와 다양한 퍼포먼스를 통해 여러분께 다가갈 테니 많은 응원을 부탁드린다" (규빈)

    "데뷔 활동을 통해 어떤 색깔이든 소화가 가능한 팀이라는 것을 알리겠다. 자신 있다" (나인)

    "찰리 푸스와 션 멘데스의 음악 스타일, 카이, 태민, 지민 선배님의 춤선을 연구하며 데뷔를 준비했다. 앞으로 무대에서는 저만의 스타일을 보여드리겠다" (리에)

    "전 박재범 선배의 쇼맨십을 닮기 위해 노력했다. 랩적으로는 슈퍼비와 pH-1의 선배를 팠다. 앞으로 다양한 끼를 보여드리겠다" (밀), "전 방탄소년단 정국 선배님의 보컬 스타일을 닮고 싶다. 실제로 너무 만나 뵙고 싶기도 하다. (미소)" (준지)

     

    온리원오브는 독특한 방식으로 앨범 수록곡들을 공개한다. 앨범에는 총 6곡이 실렸는데 더블 타이틀곡인 '사바나'와 '타임리프' 음원만 이날 오후 6시에 공개하고, 나머지 4곡은 트위터에서 온리원오브를 뜻하는 '#OnlyOneOf'라는 해시태그가 5천555개 달릴 때마다 1곡씩 공개할 예정이다. 오프라인 음반은 6곡 모두 공개된 뒤에 발매한다. 소속사는 "팬들이 함께 참여하는 앨범이라는 취지를 살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팬들과 가깝게 소통하고 싶어 택한 방식이다. 많이 사랑해주시면 당장 내일이라도 다 공개가 가능하다. (미소). 수록곡으로도 빨리 찾아뵙고 싶다" (러브)

    향후 베일을 벗을 수록곡 중 '온리원오브 유'(OnlyOneOf yOu)와 '프래절'(fragile)은 멤버들이 프로듀싱에 참여한 곡이라는 점에서 기대를 모은다.

    "멤버 전원이 프로듀싱이 가능하다. 음악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만큼, 무대 위에서 좋은 표현력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 (나인)

    "좋은 노래들이 많다. 그 노래들이 하루 빨리 나올 수 있도록 더 열심히 팀을 알리겠다" (리에)

    온리원오브는 29일 '쇼 챔피언', 31일 KBS2 '뮤직뱅크' 등 각 방송사 음악 프로그램에서 데뷔 무대를 펼친다. 30일부터는 서울 강남 신사동에 있는 에잇디 카페에서 한 달 간 팝업 카페를 운영하는 이벤트도 펼친다. 멤버들이 직접 커피를 만들고, 주문과 서빙까지 도맡는다고 한다.

    "남다른 포부를 품었다. 대중에게 '좋은 음악 친구' 같은 존재가 되고 싶다"(리에), "데뷔하게 되어 감격스럽다. 매순간 마지막이라는 생각으로 열심히 활동에 임해보겠다"(밀)

    0

    0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