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슈퍼휴먼' NCT 127, '슈퍼그룹' 향한 항해 시작 [다녀가요]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가요

    스페셜 다녀가요

    '슈퍼휴먼' NCT 127, '슈퍼그룹' 향한 항해 시작 [다녀가요]

    뉴스듣기

    NCT127. (왼쪽부터) 쟈니, 해찬, 마크, 재현, 태용, 유타, 태일, 정우, 도영 (사진=박종민 기자)
    보이그룹 NCT 127(엔시티 127, 쟈니, 해찬, 마크, 재현, 태용, 유타, 태일, 정우, 도영)이 '슈퍼그룹'으로 도약하기 위한 항해에 나선다.

    이들은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네 번째 미니앨범 '엔시티 #127 위 아 슈퍼휴먼'(NCT #127 WE ARE SUPERHUMAN) 제작발표회를 열고 새로운 활동의 시작을 알렸다.

    컴백은 6개월 만이다. NCT127은 지난 1월 서울을 시작으로 월드 투어 '네오 시티 - 디 오리진'(NEO CITY - The Origin)에 돌입, 뉴저지, 애틀랜다, 마이애미, 댈러스, 피닉스, 휴스턴, 시카고, 산호세, 로스앤젤레스, 토론토, 벤쿠버, 멕시코시티, 오사카, 히로시마, 이시카와, 홋카이도, 후쿠오카, 나고야, 사이타마 등지에서 공연을 펼치는 등 공백 기간 동안 활동기 못지않게 바쁜 나날을 보냈다.

    "투어를 통해 총 20개 도시에서 29회 공연을 펼쳤다"(유타), "제 고향인 시카고에서도 공연을 했다. 멤버들을 데리고 저희 집에 가기도 했는데, 연습생 때부터 기다린 순간이라 감격스러웠다"(쟈니), "전 캐나다 공연이 남달랐다. 오랜만에 캐나다에 가서 좋았고, 감사하고 영광스럽기도 했다"(마크), "개인적으로는 마이애미 도시 분위기에 반했다. 자주 갈 수 있었으면 한다. (미소)"(정우)

    "각국의 팬들이 한국어 노래를 따라 불러주시는 모습을 보며 굉장히 큰 힘을 얻었다. 이번 투어를 통해 한층 성장했고 자신감도 생겼다"(재현), "투어를 돌면서 K팝이 전세게적으로 많은 관심을 받고 있구나 하는 걸 몸소 체감했다"(도영), "이렇게 많은 나라에서 공연할 것이라고 상상하지 못했다. 그래서 게속 떠오르는 말이 '감사하다'였다. 그런 만큼 더욱 열심히 이번 활동에 임하려 한다"(태용)

    '굿모닝 아메리카' 공연 이미지
    뿐만 아니라 NCT127은 미국에서 활발한 방송 프로모션도 진행했다. 이들은 ABC '굿모닝 아메리카', '스트라한 & 사라', CBS '더 레이트 레이트 쇼 위드 제임스 코든, FOX5 '굿데이 뉴옥' 등 현지 주요 방송사 프로그램에 잇달아 출연해 화제를 모았다.

    "미국 프로그램에서 신곡 무대를 후회 없이 보여줬다는 생각에 뿌듯함을 느낀다"(태일), "한국인이 미국 예능에 출연하는 것 자체가 쉬운 일이 아니라는 생각이다. 말이 통하지 않아도 재밌게 즐길 수 있구나 하는 걸 느꼈다. 앞으로도 많은 예능에 출연해보고 싶다"(도영), "이번 활동을 하면서 영어 실력이 조금 향상된 것 같기도 하다"(태일)

    새 앨범 콘셉트 이미지
    전 세계를 돌며 활동 스펙트럼을 넓힌 NCT127이 화려한 컴백을 위해 준비한 새 앨범에는 타이틀곡 '슈퍼휴먼'(Superhuman)을 포함해 '하이웨이 투 헤븐'(Highway to Heaven), '아 깜짝이야'(FOOL), '시차'(Jet Lag), '종이비행기'(Paper Plane), '아웃트로 : 위 아 127'(OUTRO : WE ARE 127) 등 총 6곡이 실렸다.

    타이틀곡 '슈퍼휴먼'은 다양한 EDM 요소가 어우러진 댄스곡으로 '개인의 잠재력을 깨닫고 긍정의 힘으로 꿈을 이루고자 한다면 누구든 '슈퍼휴먼'이 될 수 있다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긍정의 힘에 대해 노래한 곡이다. 에너지 넘치는 무대를 보시고 많은 분들이 힘을 얻으셨으면 한다"(재현), "팬들에게 좋은 기운, 좋은 메시지를 주고 싶다는 생각을 항상 가지고 있다"(마크)

    "팬 여러분들이 있기에 NCT127은 '슈퍼휴먼'이 될 수 있다. 팀원들과 하나로 뭉쳐서 초능력이 나오는 것 같기도 하다. (웃음)"(정우), "우리의 원동력은 '엔시티즌'이다. 투어를 하면서 솔직히 지칠 때도 있었는데 팬들의 응원을 받아 힘을 얻었다. 앞으로 팬들에게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유타)

    "저는 개인적으로 부모님이 생각났다. 세상의 모든 부모님들이 '슈퍼휴먼'인 것 같다"(재현), "새로운 색깔의 곡으로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도영)

    (사진=박종민 기자)
    NCT 127은 신곡 무대를 보는 재미를 더하기 위해 DC코믹스의 슈퍼히어로 캐릭터인 슈퍼맨의 변신 동작을 모티브로 한 퍼포먼스를 준비했다.

    "'슈퍼휴먼'인만큼, 슈퍼맨이 변신할 때 가슴을 여는 시그니쳐 동작을 활용한 안무를 만들어봤다"(마크)

    '엔시티 #127 위 아 슈퍼휴먼' 전곡 음원은 이날 오후 6시에 공개된다. NCT127은 신곡으로 국내에서 음악 방송 활동을 펼치는 것은 물론, 이달 31일과 6월 2일(현지시간) 미국 라디오 플랫폼 아이하트라디오가 주관하는 콘서트 '서머 킥 오프 콘서트'와 '와즈마타즈'에 출연해 매력과 끼를 뽐낼 예정이다. 또, 향후 유럽과 아시아에서 대규모 투어도 펼칠 계획이다.

    "더 성장한, 색다른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 그 모습을 많은 팬분들이 좋아해주실 것이라고 믿는다. 부담감을 가지기 보다는 즐기는 자세로 활동에 임하겠다" (도영)

    "9명의 멋진 남자가 멋진 춤을 추면 반하지 않을 수 없다고 생각한다. (미소)" (태용) "이번 활동을 통해 멤버 각자가 다양한 매력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알리고 싶다"(정우)

    한편 NCT 127은 지난해 첫 정규앨범으로 미국 빌보드 앨범차트 '빌보드200'에서 86위를 차지해 이목을 끌었다. 투어와 미국 프로모션을 통해 분위기를 한껏 끌어올린 뒤 선보이는 이번 앨범으로는 어떤 성적을 거둘지 주목된다.

    "엄마가 꿈은 크게 가지라고 하셨다. 한국에서도, 미국에서도 1위하는 팀이 되겠다. 엄마가 집에 있는 선인장에 꽃이 5개나 폈다면서 대박날 것 같다고도 하셨다. 대박날 수 있도록 하겠다. (미소)"(도영)

    "K팝을 알리는 데 보탬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하고 있다. 많은 여러분들과 좋은 추억을 만들 수 있는 기회를 많이 만들 테니 좋아해주셨으면 한다"(태용)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