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엄마 월드컵 간다!’ 윤덕여 감독이 황보람을 선택한 이유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축구

    ‘엄마 월드컵 간다!’ 윤덕여 감독이 황보람을 선택한 이유

    뉴스듣기

    2015년 캐나다 대회서 프러포즈 받아 화제
    결혼 후 출산으로 3년 2개월 만에 대표팀 복귀해 월드컵 출전

    결혼과 출산으로 3년 2개월 만에 여자 축구대표팀에 복귀한 수비수 황보람은 2019 국제축구연맹 프랑스 여자 월드컵 최종명단 23인에 당당히 포함됐다. 황보람은 4년 전 캐나다 대회 때 지금의 남편에게 프러포즈를 받아 화제가 되기도 했다.(사진=대한축구협회)
    4년 전 캐나다에서 열린 국제축구연맹(FIFA) 여자 월드컵에서 황보람(화천KSPO)은 경기 외적인 이유로 축구팬 사이에 화제가 됐다. 바로 대회장을 찾은 남자친구로부터 프러포즈를 받은 사실이 대한축구협회의 SNS와 뉴스를 통해 알려졌고, 결국 결혼까지 이어졌다.

    황보람은 결혼 후 출산으로 엄마가 됐지만 축구선수의 꿈은 놓을 수 없었다. 서른을 넘긴 적지 않은 나이, 그리고 WK리그의 유일한 엄마선수지만 황보람은 여전히 그라운드에서 돋보이는 존재감을 과시한다. 덕분에 황보람은 4년 만에 다시 월드컵 출전의 영광을 맛보게 됐다.

    윤덕여 여자 축구대표팀 감독은 17일 경기도 파주NFC(국가대표 트레이닝센터)에서 2019 FIFA 프랑스 여자 월드컵에 나설 23인의 최종명단에 황보람을 포함했다.

    2016년 2월 이후 3년 2개월 만에 대표팀에 복귀한 황보람은 당당히 생존 경쟁에서 살아남았다. 조소현(웨스트햄 유나이티드 위민)과 지소연(첼시FC 위민), 김혜리(인천 현대제철), 이은미(수원도시공사), 이금민(경주한국수력원자력) 등과 함께 2회 연속 월드컵 무대를 밟게 됐다.

    윤덕여 감독은 “황보람 선수는 결혼해서 출산까지 했다. 나이도 문제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면서 “좋은 신체조건과 경기능력을 갖췄다. 팀의 포지션 경쟁력이 여타 선수와 비교해 뒤지지 않는다. 나뿐 아니라 모든 코칭스태프가 활약을 기대하고 있다”고 큰 기대를 감추지 않았다.

    특히 황보람처럼 앞서 월드컵 무대를 경험한 선수들이 장슬기와 강채림(이상 인천 현대제철), 손화연(창녕WFC) 등 월드컵에 처음 나서는 후배들에게 모범이 될 것으로 예상했다.

    “4년 전에는 12년 만의 월드컵 본선이라 선수들이 긴장하고 부담스러워 했다”고 털어놓은 윤덕여 감독은 “이번에는 월드컵 경험이 있는 선수들이 다시 포함됐고 해외리그에서 활약하는 선수들의 경험도 잘 아우러진다면 어려운 조지만 좋은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는 확신과 믿음이 크다”고 힘주어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