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미 FDA, 필립모리스 아이코스 판매 인가 결정

뉴스듣기


기업/산업

    미 FDA, 필립모리스 아이코스 판매 인가 결정

    뉴스듣기

    필립모리스 CEO "성인흡연자에 아이코스로 전환할 기회 열어준 것"

    (사진=필립모리스 제공)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필리모리스의 궐련형 전자담배인 아이코스에 대해 미국 내 판매를 승인했다.

    FDA는 현지시간으로 지난달 30일 보도자료를 통해 아이코스가 일반 가연성 담배에 비해 독성이 더 낮다는 연구 결과에 따라 공중 보건 보호 차원에서 적절하다는 판단을 내렸다고 밝혔다.

    한국필립모리스는 지난 2017년 필립모리스가 제출한 '담배제품 시판신청서'에 대해 FDA가 엄격하게 평가해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전했다.

    아이코스는 지난 2009년 미국 FDA가 혁신적 담배 제품에 대한 감독을 포함해 담배규제 권한을 갖게 된 이래 시판 자격을 받은 최초의 궐련형 전자담배가 됐다. 그동안 FDA는 청소년의 접근 및 노출을 우려해 아이코스의 마케팅을 엄격히 제한해 왔다.

    미 FDA는 아이코스 히팅 시스템으로 생성된 증기에는 일반 담배보다 독성물질 종류가 적게 포함돼 있고, 해당 독성물질의 경우도 일반 담배와 비교했을 때 더 낮은 수치가 검출된 것을 확인했다.

    다만 FDA는 아이코스의 미국 내 판매가 아이코스가 안전하다거나 FDA의 승인을 받은 제품이라는 의미는 아니라는 점도 밝혔다.

    필립모리스 인터내셔널의 앙드레 칼란조풀러스 CEO는 "미국 FDA의 이번 결정은 일반 담배를 피우는 미국 내 약 4000만명의 성인 흡연자들을 위한 중대한 진전이자 역사적인 이정표"라며 "미국 성인 흡연자들에게도 아이코스로 전환할 기회를 열어주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