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문 대통령, 이미선·문형배 헌법재판관 후보자 임명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청와대

    문 대통령, 이미선·문형배 헌법재판관 후보자 임명

    뉴스듣기

    "헌법재판소 업무 공백 막아야 한다"
    문 대통령, 우즈벡 현지에서 전자결재
    한국당, "좌파 이념독재" 규정하고 장외투쟁 예고

    (사진=자료사진)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문형배·이미선 헌법재판소 재판관 후보자의 임명을 재가했다.

    청와대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은 서면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19일 낮 12시 40분 두 후보자의 임명을 재가했다"고 밝혔다.

    현재 중앙아시아 3개국 순방 중인 문 대통령은 국빈방문한 우즈베키스탄 현지에서 전자결재를 통해 두 재판관을 임명했다.

    윤 수석은 "문 대통령은 헌법재판관의 공백이 하루라도 발생하는 것을 막기 위해 현지에서 결재했다"고 전했다.

    전임 서기석·조용호 재판관의 임기는 18일로 종료된 상황이다. 하지만, 국회가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재송부 시한이었던 18일까지 보고서 채택에 합의하지 못하자, 임명안을 서둘러 재가했다는 설명이다.

    이로써 정부 출범 뒤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 없이 임명이 강행된 장관급 인사는 모두 12명이 됐다.

    이번 임명으로 정국 경색은 더욱 심화될 전망이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를 열고 "문재인 정권이 이미선 후보자 임명에 매달리는 데는 근본적인 이유가 있다"며 "바로 좌파 이념독재 마지막 퍼즐의 완성"이라고 말했다.

    한국당은 이번 임명에 반발해 오는 20일 오후 1시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문재인 정부를 규탄하는 대규모 장외집회를 열겠다고 예고한 상태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