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무차별 방화·살해' 여성·노인, 약자만 당했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무차별 방화·살해' 여성·노인, 약자만 당했다

    뉴스듣기

    "여성만 노렸다" 목격자 진술도 나와
    "집에 못들어가고 있다" 주민들 극도 공포감

    경남 진주 아파트 방화 현장을 경찰들이 통제하고 있다. (사진=이형탁 기자)
    경남 진주의 한 아파트에서 무차별 방화·살인사건으로 18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이번 사건으로 현재까지 5명이 숨졌다. 중상자를 포함해 13명이 부상을 입었다.

    이번 사건 용의자가 주로 여성과 노약자 등 약자를 대상으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이면서 피해가 커진 것으로 보인다.

    사망자 5명 가운데 4명이 여성으로, 숨진 여성은 A(12)양, B(65·여)씨, C(18)양, D(56.여)씨이다. E(74)씨를 제외하고는 모두 10대나 50~60대의 여성이다.

    뿐만 아니라, 중상자 중에서도 F(41.여)씨 등 4명이 여성이었고, 남성은 1명 뿐이었다.

    실제로 용의자 안모 씨가 여성들만 노린 것 같다는 목격자 진술도 나왔다. 사건이 일어난 아파트 1층에 사는 유모(63)씨는 "임금체불 같은 건 모르겠지만, 확실한 건 여성만 범행 대상으로 노렸다"고 말했다.

    사건현장 5층에 사는 유 씨의 지인은 방화와 살인 혐의를 받는 안 씨가 흉기를 들고 있는 것을 목격하고 마주치기도 했지만 5층에서 1층까지 제재없이 무사히 대피해 목숨을 건졌기 때문이다.

    무차별 방화살인사건이 발생한 경남 진주 아파트 주민들이 이야기를 하고 있다. (사진=이형탁 기자)

    이처럼 잔혹한 범죄에 주민들도 극도의 공포감을 보이고 있다.

    유 씨는 "생전 처음 겪는 일이라 당황스럽다"며 "무서워서 다시 집에 못 들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유 씨는 "그는 얼굴을 꼿꼿이 들고 두리번거리며 정신이 또렷해보였다. 다시 볼까 무섭다"며 두려워했다.

    또 다른 아파트 주민은 "피가 흥건해서 놀라 다시 집으로 들어갔다"며 "총소리도 들리는 것 같았고 그 자체가 공포였다"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