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세월호 유족에 고개숙인 황교안…반응은 '야유와 비난'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세월호 유족에 고개숙인 황교안…반응은 '야유와 비난'

    뉴스듣기

    黃 "지난 정부에 몸담았던 사람으로서" 사죄
    "세월호 참사 주범 황 대표 대표직 사임하고, 수사에 협조해야…"
    이정미 "진정한 사죄와 책임을 질 때, 용서와 화해도 있다" 비판

    16일 오후 인천 부평구 인천가족공원에서 열린 세월호 참사 일반인 희생자 5주기 추모제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헌화를 마치고 이동하고 있다.(사진=이한형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오전 11시 인천가족공원 세월호 추모관에서 열린 '4.16 세월호 참사 일반인 희생자 5주기 추모식'에 참석해 고개를 숙였지만, 책임자 처벌을 요구하는 추모객들의 야유와 비난이 쏟아졌다.

    황 대표가 추모사를 하기 위해 연단에 올라서자마자, 일부 추모객들 사이에서는 "진실 은폐의 주범 황교안은 물러가라", "당시 법무장관으로서 수사 방해한 황교안은 물러가라"라는 구호가 터져나왔다.

    황 대표는 추모객들의 야유에도 아랑곳 않고 준비해온 추도사를 읽어 내려갔다.

    황 대표는 "지금도 돌이켜보면 참아내기 힘든 아픔과 회한이 밀려온다, 제가 이럴진대 유가족 여러분의 심정은 어떨지 차마 상상조차 하기 어렵다"며 "사고 당시 지난 정부에 몸 담고 있었던 사람으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유가족 분들께 마음을 담아 사죄의 말씀을 올린다"고 사과의 뜻을 전했다.

    황 대표가 추도사를 낭독하는 동안에도, 또 헌화를 하는 과정에도 "책임지고 물러나라", "가증스럽다"라는 추모객들의 비난은 계속됐다.

    이날 추모식에 참석한 노후희망 유니온 인천본부 정동근 본부장(66)은 "당시 법무장관으로서 진실 규명을 위하 철저한 수사를 하기는커녕 은폐하기에 급급했던 책임자가 이 추모식에 나타났다는 게 진짜 뻔뻔하고 가증스럽다"며 "세월호 참사의 주범 중 한 사람인 황 대표는 대표직에서 사임하고 진실규명을 위한 수사에 협조하는 것만이 희생자들에게 사죄하는 길"이라고 비판했다.

    이날 추모식에 함께 참석한 이정미 정의당 대표도 황 대표를 향해 날을 세웠다.

    이 대표는 추도사를 통해 "진정한 사죄와 그에 대한 책임을 질 때, 용서와 화해도 있는 것"이라며 "5년 전 세월호 참사 당시 자신의 모습을 스스로의 양심에 비춰보시라"며 에둘러 황 대표를 비난했다.

    한편 황 대표는 전날 오후 6시쯤 세월호 일반인 희생자 대책위원회에 이날 추모식에 참석하겠다는 의사를 알려온 것으로 전해졌다.

    황 대표를 제외한 나머지 여야 3당 대표들은 이날 오후 경기 안산시 화랑유원지에서 열리는 '5주기 기억식'에 참석할 예정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