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고개 숙인' 로버트 할리…경찰, 영장 신청 검토

뉴스듣기


사건/사고

    '고개 숙인' 로버트 할리…경찰, 영장 신청 검토

    뉴스듣기

    "죄송합니다"라고만 거듭 사과…경찰, 구매내역 확인

    지난 8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체포된 방송인 하일(미국명 로버트 할리) 씨가 9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 조사를 받기 위해 압송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경찰이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된 방송인 하일(미국명 로버트 할리·61) 씨를 상대로 추가 조사를 벌이고 있다.

    하 씨는 9일 오전 9시 55분쯤 수원남부경찰서 유치장을 나오면서 '마약 투약 언제부터 했는가, 함께 투약한 동료가 있는가, 주로 어디서 투약했나, "마약 어디서 구했는가' 등 취재진의 질문에 "죄송합니다"라고만 답했다.

    그는 전날 체포됐을 때와 마찬가지로 검은색 모자와 흰색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채 흰색 셔츠에 베이지섹 점퍼와 회색 바지를 입고 있었다.

    하 씨는 10여분 뒤 추가 조사를 위해 경기남부청에 도착한 뒤에도 '혐의를인정하는가'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죄송합니다"라고만 거듭 사과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9일 오전 10시쯤 하 씨를 상대로 구매와 투약 과정에서의 공범 여부, 과거 마약 투약 여부 등을 추가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하 씨가 지난달 말 마약 판매책의 계좌에 수십만원을 송금한 사실을 확인했다. 구매한 필로폰 양에 대해서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은 지난 9일 하 씨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 받아 모발과 소변을 확보했으며 마약 반응 간이검사를 한 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정을 의뢰할 예정이다.

    경찰은 이날 조사를 끝낸 뒤 하 씨에 대한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판매책에 대해서도 수사를 확대할 계획이다.

    하 씨는 최근 온라인으로 구매한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조사에서 하 씨는 필로폰을 구입하고 한 차례 투약한 혐의에 대해 시인했다.

    하 씨는 지난 9일 오후 4시 10분쯤 서울시 강서구의 한 주차장에서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다음 날 오전 1시 30분쯤 유치장 입감을 위해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서 수원남부경찰서로 압송된 하 씨는 심경을 묻는 취재진 질문에 "죄송하다. 마음이 무겁다"라고 답했다.

    한편, 1986년부터 국제변호사로 한국에서 활동을 시작해 예능 프로그램 등 방송에서 인기를 얻은 그는 1997년 한국으로 귀하하고 하일이라는 이름으로 활동을 이어갔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