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승리 카톡방 속 '뒤봐준다는 경찰총장'은 총경급"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승리 카톡방 속 '뒤봐준다는 경찰총장'은 총경급"

    뉴스듣기

    경찰, 승리·정준영·유리홀딩스 대표 유모씨 조사과정에서 진술 확보
    권력 접촉 고리 유씨가 지목한 듯
    경찰, 총경급 소환조사 방침

    (사진=연합뉴스)
    승리의 성접대·정준영의 몰카 유포 의혹이 담긴 연예인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뒤를 봐주고 있다며 언급된 '경찰총장'은 총경급이라는 진술을 경찰이 확보했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지난 14일 승리와 정준영, 승리의 사업파트너인 유리홀딩스 대표 유모씨를 소환해 조사하면서 이런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해당 총경급 인사를 불러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총경은 일선 경찰서 서장에 해당하는 계급이다.

    총경급 경찰관을 광수대 조사 과정에서 구체적으로 지목한 인물은 유씨로 보인다.

    이들의 카카오톡 대화내용을 국민권익위원회에 신고한 방정현 변호사는 CBS노컷뉴스와의 인터뷰에서 권력과의 접촉 관계가 형성돼 있는 인물로 유씨를 지목했다.

    유씨는 2016년 승리와 동업해 유리홀딩스를 차린 뒤 서울 강남에 '몽키뮤지엄' 라운지바 등을 개업했다. 유리홀딩스는 버닝썬 지분도 갖고 있다.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경찰총장 뒷배' 대화가 오간 배경에는 이들이 벌인 사업 문제가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몽키뮤지엄 개업 당시 경찰은 실내 불법 구조물 관련 신고를 받고 출동해 조사를 벌였었다.

    방 변호사는 "(카카오톡 대화방에) 유씨가 '경찰총장'과 문자하는 걸 봤는데 대단하더라. 이런 식의 얘기가 있다"고 했다

    또 "총장이 그냥 옆 가게에서 시샘하니까 찌른 거니까 걱정하지 마라라고 얘기했다라는 식의 대화가 있긴 있다"고도 밝혔다.

    대화방에 이 글을 쓴 사람은 클럽 '아레나' 직원 김모씨로, 그 역시 소환조사를 받았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전날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 나와 "경찰의 명운을 걸고 철저히 수사해 제기되는 모든 문제를 해소하겠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