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아일랜드 총리 "IS 합류 여성·자녀 귀국 허용할 것"…'시민권 박탈' 영국에 비난 여론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유럽/러시아

    아일랜드 총리 "IS 합류 여성·자녀 귀국 허용할 것"…'시민권 박탈' 영국에 비난 여론

    뉴스듣기

    레오 바라드카르 아일랜드 총리가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에 합류했다가 시리아에 억류된 아일랜드 여성과 두살 된 자녀의 귀국을 허용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바라드카르 총리는 11일(현지시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아일랜드 시민과 그녀 가족의 시민권을 빼앗아 무국적자로 만드는 것이 옳거나 그럴만한 일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앞서 ITV 뉴스는 2주전 시리아 북부의 한 난민 캠프에서 자신을 영국인이라고 주장하는 아일랜드어 억양의 부르카를 착용한 여성을 인터뷰했는데, 이름은 리사 스미스로 이후 아일랜드 국적으로 밝혀졌다.

    그녀는 2011년까지 아일랜드군 소속 항공기 승무원 등으로 일하다 2015년 이슬람으로 개종한 뒤 튀니지를 거쳐 시리아로 건너갔다.

    바라드카르 총리는 "스미스의 귀국은 허용하겠지만 조사를 진행해 만약 범죄에 연루된 혐의가 드러날 경우 그녀가 기소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이어 "우리는 이번 사건과 관련해 완전한 정보를 갖고 있지 않다"면서 "개별 사건은 모두 다르게 처리될 것"이라고 말했다.

    바라드카르 아일랜드 총리의 발언은 IS에 합류한 영국 소녀의 시민권을 박탈한 사지드 자비드 영국 내무장관의 결정과는 대비된다.

    앞서 지난달 19일 자비드 장관은 IS에 합류했다가 역시 시리아 난민 캠프에 억류돼 있던 샤미마 베굼(19)의 영국 시민권을 박탈했다.

    하지만 지난 8일 베굼의 생후 3주된 갓난아기가 난민 캠프에서 숨졌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자비드 장관에 대한 비난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4년 전 영국 런던을 떠나 시리아에서 IS에 합류한 뒤 네덜란드 출신 IS반군과 결혼한 베굼은 지난달 세번째 아기를 낳은 뒤 영국으로 돌아가고 싶다고 밝혔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