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승리 은퇴 선언문에 누리꾼들 '싸늘'

뉴스듣기


연예 일반

    승리 은퇴 선언문에 누리꾼들 '싸늘'

    뉴스듣기

    SNS글로 은퇴 선언…진정성 의심
    '국민역적' 등 부적절한 표현 지적

    승리(자료사진/박종민 기자)

     

    성접대 등 각종 의혹에 휘말린 가수 승리가 은퇴 카드를 내놨는데도 누리꾼들은 여전히 싸늘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SNS로 은퇴 선언을 한 데서 진정성을 의심하는 지적은 물론 자신을 피해자로 두고 쓴 듯한 글의 뉘앙스를 꼬집는 목소리도 나온다.

    승리는 11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에서 "이 시점에서 연예계를 은퇴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고 밝혔다.

    그는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사안이 너무나 커 연예계 은퇴를 결심했다"며 "수사 중인 사안에 있어서는 성실하게 조사를 받아 쌓인 모든 의혹을 밝히도록 하겠다"고 부연했다.

    하지만 누리꾼들은 승리가 SNS 글에 쓴 "국민역적" 등의 표현이 부적절하다고 지적한다.

    승리는 해당 글에서 "지난 한달 반 동안 국민들로부터 질타받고 미움받고 지금 국내 모든 수사기관들이 저를 조사하고 있는 상황에서 국민역적으로까지 몰리는 상황인데 저 하나 살자고 주변 모두에게 피해주는일은 도저히 제 스스로가 용납이 안 된다"고 썼다.

    이를 두고 트위터 사용자 '@p******'는 "'난 죄 없는데 국민들이 나 하나 잡자고 난리다'라는 뜻 아니냐"고 비판했다.

    "왜 자기가 마녀사냥의 피해자인 것처럼 얘기함?"(@d*****), "진짜로 사과할 마음이 있었으면 입장문에 국민역적이란 말을 쓰면 안 됐지"(@c*********), "끝까지 피해자 코스프레 하네"(@r*****) 등 지적도 눈에 띈다.

    승리가 SNS를 통해 즉흥적으로 은퇴 선언을 한 것 아니냐는 우려와 비판도 나온다.

    '@L******'는 "요즘 연예계 은퇴 너무 쉽네"라고, '@I********'는 "인스타(그램)에 은퇴한다고 적으면 끝이냐? 그럼 나도 SNS에 '자퇴하겠습니다' 적어 올리고 잠수탄다"고 꼬집었다.

    '@T*******'는 "소속사, 멤버들과 상의도 없이 그저 이 상황을 피하고 싶어서 13년이란 세월을 함께한 팬들에게 인스타 글 하나로 그냥 연예계 은퇴선언"이라며 "승리야, 대체 너에게 우리는 뭐였니"라고 질타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