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유인촌 장관 "자리에 연연하지 않아" 대국민 사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문화 일반

    유인촌 장관 "자리에 연연하지 않아" 대국민 사과

    뉴스듣기

    "심려끼쳐 죄송, 물러날 일 있으면 물러나겠다"

    1
    유인촌 문화체육부 장관은 26일 기자회견을 통해 지난 24일 국정감사장에서 있었던 자신의 막말 발언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유장관은 "이유를 불문하고 공직자가 취재진에게 적절하지 않은 언행을 보이고, 이로 인해 국민 여러분과 언론인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리고 언짢게 한 점에 대해 진심으로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유장관은 이어 "당시 국회 국정감사 정회 직후, 인격적 모독적인 발언을 듣고 화가 난 상태에서 우발적으로 부적절한 언행을 보인 것은 분명하기에,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유장관은 사퇴여부에 대해 "자리에 연연하지 않고 최선을 다해 자신의 역할을 하고 물러나야 할 일이 있거나 또는 그럴 때가 되면 책임을 지고 물러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인격모독적 발언이 무엇이냐고 묻는 질문에 대해 "사기꾼이라든지, 기타 몇가지 언어들이 있죠.말도 말이지만 말에 실려있는 감정이 훨씬 더 마음을 아프게 하죠"라고 답했다. 그는 이어 "어쨌든 잘 참지 못했고, 안그랬으면 괜찮았을텐데 그때도 플래쉬가 갑자기 터지는 바람에 너무 깜짝 놀랐다"고 덧붙였다.

    유장관은 기자회견문을 낭독하고 기자들의 질문 3-4개에 답변을 한 뒤 10분 채 못되어 기자회견장을 빠져나갔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