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스마트폰에 이 칩 넣으면 울트라슬림 노트북 수준 성능 가능"

뉴스듣기


IT/과학

    "스마트폰에 이 칩 넣으면 울트라슬림 노트북 수준 성능 가능"

    뉴스듣기

    스마트폰 마이크로SD 20배 빠른 512Gb 메모리
    삼성이 양산…영화 한편 3초에 전송
    SATA SSD 보다 4배…마이크로 SD보다 20배 빨라

    삼성전자가 상반기에 세계 최초로 양산에 들어간 512Gb 메모리반도체 /삼성전자

     

    요즘 스마트폰 보조메모리로 흔히 쓰이는 마이크로SD카드보다 20배 이상 빨라 영화한편을 3초에 전송할 수 있는 차세대 메모리반도체를 삼성이 양산한다.

    삼성전자는 역대 최고 속도의 차세대 모바일 메모리 '512GB eUFS 3.0(embedded Universal Flash Storage 3.0)'을 양산한다고 27일 밝혔다.

    'eUFS 3.0'은 이미 양산하고 있는 직전모델 'eUFS 2.1' 보다 2배 이상 빠른 2,100MB/s의 연속읽기 속도를 구현한다고 삼성전자는 설명했다.

    이는 보통 스마트폰에서 보조메모리로 끼우는 마이크로SD 카드보다는 20배 이상 빠른 속도를 구현해 모바일 기기에 저장한 데이터를 PC로 전송할때 Full HD급 영화 1편을 3초 안에 보낼 수 있게 하는 것이라고 삼성전자는 덧붙였다.

    삼성전자는 이 메모리칩이 내장된 스마트폰을 쓸때 울트라 슬림 노트북 수준의 성능을 체감할 수 있다고 밝혔다.

    세계 최초로 양산하는 이 메모리는 5세대 512Gb V낸드를 8단으로 적층하고 고성능 컨트롤러를 탑재해 만들어 졌다.

    또 연속쓰기 속도도 410MB/s로 기존 eUFS 2.1 제품보다 1.5배 이상 높였고, 임의 읽기·쓰기 속도도 최대 1.3배 빠른 63,000·68,000 IOPS(Input/Output Operations Per Second)를 구현했다고 삼성은 설명했다.

    삼성전자는 이달 512GB, 128GB eUFS 3.0 제품 공급을 시작으로 하반기에는 1TB, 256GB 용량도 제공해 글로벌 IT 고객들의 선택의 폭을 넓히고, 차세대 모바일 기기를 적기에 출시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