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구제역 차단 벨트 뚫리면 안 돼…앞으로 보름이 '고비'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구제역 차단 벨트 뚫리면 안 돼…앞으로 보름이 '고비'

    뉴스듣기

    잠복기 14일…"재앙 막자" 충북도 차단 방역 총력전

    지난달 28일 경기 안성에서 시작된 구제역이 주춤하고 있지만, 충북도와 도내 시·군은 설 명절인 5일에도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차단 방역에 구슬땀을 흘렸다.

    귀성·귀경 차량 등을 통해 '불청객' 구제역 바이러스가 퍼졌을 경우 대재앙을 겪을 수 있어서다.

    다행인 점은 지난달 30일 방역 차단선이 충북 충주까지 뚫리면서 불거졌던 구제역 확산 우려가 한층 수그러들었다는 점이다.

    하지만 방역 당국은 구제역 비상근무태세를 한층 강화했다.

    구제역 바이러스의 잠복기가 14일에 이르러서다.

    이 때문에 설 연휴가 끝난 직후에 구제역 확산 여부를 곧바로 확인할 수 없다는 게 방역 당국의 고민이다.

    충북도 관계자는 5일 "충주 한우 농가에서 구제역이 확진된 이후 아직 추가 의심 신고가 접수되지 않았다"면서도 "그렇다고 귀성·귀경 차량이 많은 설 연휴 때 구제역 확산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바이러스 잠복기 등을 감안할 때 앞으로 보름 동안이 방역 성공 여부를 판가름할 수 있는 중요한 고비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방역 당국에 따르면 안성과 충주에서 구제역이 잇따라 발생한 이후 소 2천43마리, 염소 229마리 등 29개 농장의 우제류 2천272마리가 살처분됐다.

    농림축산식품부와 지방자치단체는 이후 구제역 확산을 막기 위해 지난 3일까지 전국의 소·돼지 등 우제류 1천340만 마리에 대한 백신 긴급 접종을 했다.

    이 관계자는 "구제역에 걸렸는데도 초기에 증상이 나타나지 않은 소·돼지에 백신을 접종하면 하루 이틀 뒤 의심증상을 보이는 경우가 많다"며 "접종 후 추가 신고가 없었다는 점은 바이러스가 퍼지지 않았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겨울 구제역의 특징은 소에서만 바이러스가 검출됐다는 점이다.

    돼지는 구제역에 걸렸을 경우 소보다 적게는 100배, 많게는 1천배 많은 바이러스를 분변 등을 통해 배출한다.

    만약 돼지가 구제역에 걸렸다면 확산 속도가 지금보다 훨씬 빨라졌을 것이라는 게 방역 당국의 분석이다.

    설 연휴 때 구제역이 퍼지는 것을 막기 위한 차단 방역은 한층 강화됐다.

    방역 당국은 광역방제기와 소독용 차량·장비는 물론 과수원용 고압 분무기까지 총동원했다.

    충북도는 농협중앙회로부터 생석회 328t을 지원받아 축산 농가에 공급했다.

    백신 접종 후 항체 형성률만 올라간다면 소독 등 차단 방역을 통해 바이러스 확산을 막을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충북도는 군부대 제독 차량을 포함한 방역 장비를 총동원해 축산 농가와 주변 도로에 대한 일제소독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