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부하직원 "허위 진술 강요했다"…양진호, 범죄 은폐 정황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부하직원 "허위 진술 강요했다"…양진호, 범죄 은폐 정황

    뉴스듣기

    양진호 변호인 사임…내달 21일로 공판 연기
    양 "변호인 피치 못할 일로 사임…속히 새 변호인 구할 것"
    공범혐의 직원들, 공소사실 부인

    회사직원 폭행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체포된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이 경기도 수원시 경기남부지방경찰청으로 압송되고 있다. (사진=이한형 기자/자료사진)
    '갑질폭행' 등 혐의로 구속기소 된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이 자신의 범죄 사실을 축소·은폐하려는 목적으로 부하직원에 허위사실을 자백하도록 강요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4일 수원지법 성남지원 제1형사부(부장판사 최창훈) 심리로 열린 양 회장 등에 대한 첫 공판에서 양 회장 전 부인의 휴대전화를 해킹하는 등 정보통신망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전모씨는 "모든 혐의를 부인한다"고 밝혔다.

    전씨는 변호인을 통해 "양 회장 전 부인의 카카오톡 대화내용을 캡쳐하거나 저장해 양진호에 공유한 사실이 전혀 없다"며 "이지원인터넷서비스(양진호 소유)의 법무이사의 강요로 허위자백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재판부가 허위자백을 한 이유에 대해 묻자 "양진호가 정보통신망법 위반에서 벗어나게 하기 위해서 허위 진술을 강요하지 않았나 생각한다"며 "언론에 보도된 바와 같이 거부하면 불이익을 당할지 모르는 상태에서 양진호측의 지시를 거부하기는 어려운 상황이었다"고 강조했다.

    이날 양 회장의 첫 심리는 변호사 선임 문제로 연기됐다. 양 회장은 변호인 없이 재판에 출석했다.

    이에 재판부가 변호인이 출석하지 않은 이유를 물었고 양 회장은 "변호인이 집안에 피치 못할 일이 있어 사임했다. 속히 사설 변호인을 새로 구하겠다"고 답했다.

    양 회장은 공소사실과 관련한 변론 방향에 대해서는 "변호인을 선임해서 하겠다"고 짧게 답했다.

    재판부는 양 회장의 변호사 선임과 검찰의 인사 등을 고려, 첫 공판기일을 다음 달 21일 오전 11시로 미뤘다.

    양 회장은 불구속 상태에서 출석한 부하직원 등 5명을 향해 옅은 미소를 짓는 등 다소 여유로운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지난달 5일 구속기소 된 양 회장에게 적용된 혐의는 특수강간, 강요, 상습폭행,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대마), 동물보호법 위반, 총포·도검·화약류 등의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 6가지다.

    앞서 검찰은 지난해 11월 30일 자신의 처와의 불륜관계를 의심해 대학교수를 감금, 폭행한 혐의(공동상해 등)로 양 회장을 불구속기소 해 이번 재판에 병합됐다.

    검찰은 양 회장이 이른바 '웹하드 카르텔'의 정점으로 불법 음란물 유통을 주도한 혐의에 대해서는 경찰과 공조해 보완 수사를 진행 중이라 기소한 범죄사실에서는 일단 제외했다.

    이날 공범 혐의로 출석한 부하직원 5명은 모두 공소사실을 부인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