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새만금 국제공항+상용차 혁신성장, 전북 예타 면제 '1+1' 확정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전북

    새만금 국제공항+상용차 혁신성장, 전북 예타 면제 '1+1' 확정

    뉴스듣기

    내부 절차 마무리 29일 균형위 의결, 국무회의 승인 후 발표 예정
    최대 현안 '공항'에 최악의 경제 '군산' 배려...낙후 탈피 전기될 듯

    <새만금 국제공항 조감도>
    전라북도가 정부로부터 국가 균형발전 차원에서 '1+1'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사업을 확정지으며 '낙후지역 탈피'라는 획기적 전기를 맞게 될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전라북도가 최대현안으로 추진해 온 새만금 국제공항과 더불어 상용차 혁신성장 구축사업까지 정부의 예타, 즉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대상 사업에 포함되면서 두둑한 설 명절 선물꾸러미를 받게된 것.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문재인 정부의 예타면제 대상사업 발표가 임박한 가운데 새만금 국제공항과 상용차 혁신성장 생태계 구축이 예타 면제 대상 사업에 최종적으로 이름을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예타 면제 대상 사업은 이미 모든 내부 절차를 마무리하고서 오는 29일 국가 균형위원회 의결과 국무회의 승인을 거쳐 발표될 것으로 보인다.

    이로써 전라북도는 '친구'를 자임한 문재인 정부로부터 새만금 국제공항에 더해 상용차 혁신성장 생태계 구축이라는 '1+1' 선물을 받게 됨에 따라 한참이나 뒤쳐진 전북발전이 대도약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

    그동안 전라북도는 새만금 국제공항 건설을 최대 현안으로 삼고 "플랜 B는 없다"는 배수진을 친 채 모든 행정력과 정치력을 동원해 예타 면제에 '올인'해 왔다.

    이 과정에서 전라북도는 물론 14개 시-군과 의회, 상공회의소, 시민단체들까지 한 목소리로 정부에 공항 예타면제를 건의하고 나섰고 일각에서는 "불발될 경우 '민란' 수준의 반발에 직면할 것"이라며 정부를 압박하기도 했다.

    정부의 예타 면제 대상에 새만금 국제공항이 이름을 올린 것은 이같은 상황이 감안된 것으로 풀이된다.

    여기에 '상용차 혁신성장 구축'은 고용과 산업 위기지역으로 지정된 전북 군산지역의 바닥을 친 경제상황을 감안해 정부의 배려 차원에서 예타 면제 사업으로 선정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같은 분위기는 지난 18일 전북 익산을 방문한 이낙연 총리가 "전북의 산업환경이 열악하다"며 "균형발전 차원에서 새만금 국제공항과 상용차 혁신성장 구축, 두 가지가 예타 면제 사업으로 적극 검토되고 있다"고 말한 대목에서도 읽혀졌다.

    한편 송하진 전북도지사는 22일 전북도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끝까지 최선을 다해 50년 숙원인 국제공항 건설을 반드시 이뤄낼 것"이라며 "마지막으로 공항 예타면제에 대한 전북도민의 열망을 정부에 전달한다"고 말했다.

    송 지사는 또 "새만금 국제공항과 상용차 혁신성장 생태계 구축 사업이 예타면제에 포함됨으로써 전북 도약의 계기를 만들 것이라는 확신적인 희망을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전라북도는 정부의 예타 면제 대상 사업으로 새만금 국제공항과 함께 상용차 혁신성장 및 미래산업 생태계 구축, 전주~대구 간 고속도로 건설 등을 건의한 바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