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전북 새만금도민회의 "새만금 재생에너지 계획 수정해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전북

    전북 새만금도민회의 "새만금 재생에너지 계획 수정해야"

    뉴스듣기

    해수유통, 수산자원 복원… 도민이익 최대 원칙 제시

    새만금 해수유통과 개발계획 변경을 위한 새만금 도민회의'가 15일전북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문을 낭독하고 있다. (사진=이균형 기자)
    정부가 발표한 새만금 재생에너지 계획은 해수유통과 수산자원 복원, 전북 도민들의 이익을 최대화하는 방향으로 수정 추진돼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전북지역 각계 인사와 시민단체 등으로 구성된 '새만금 도민회의(상임대표 조준호)' 관계자 10여명은 15일 전북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이 주장했다.

    조준호 대표는 기자회견문을 통해 "해수유통을 통해 바다를 복원하고, 복원된 바다에서 이뤄질 어업과 관광업이 상충될 수 있는 재생에너지 부지는 다른 부지로 변경하거나 새만금 해수유통 여부가 결정되는 2020년 이후로 미뤄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새만금 사업으로 전북 도민들은 피해만 입었다며 태양광 사업에서 도민수익형과 기업유치형을 크게 늘려야 한다고 목청을 높였다.

    현재 태양광 사업비율은 용지조성형이 1기가와트, 기업유치형 0.5기가와트, 도민수익형은 0.3기가와트 등으로 설계돼 있다.

    아울러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새만금 재생에너지 민관협의회에 기초지자체와 도민들을 참여시겠다는 점은 높이 살 만한하다"고 말한 뒤 "도민과 소통하고 합의를 만들어내는 민관협의회가 구성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