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하루 수차례 아동 학대… 어린이집 보육교사 벌금형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대구

    하루 수차례 아동 학대… 어린이집 보육교사 벌금형

    뉴스듣기

    (사진=스마트이미지 제공)
    하루 수차례 네 살배기 아동을 학대한 20대 어린이집 보육교사가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대구지방법원 제5형사단독 이창열 부장판사는 "아동학대범죄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A(26) 씨에게 벌금 400만 원을 선고한다"고 11일 밝혔다.

    또 아동학대 치료 프로그램 40시간 이수를 명령했다.

    A 씨는 지난 5월 3일 대구 수성구의 한 어린이집에서 아동에게 4차례 신체적 학대 행위를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 씨는 별다른 이유 없이 점심을 먹는 아동의 팔을 잡아당겨 바닥으로 넘어뜨리거나 식판을 던졌다.

    또 아동이 책상 의자를 흔들었다는 이유로 머리를 때리기도 했다.

    이 판사는 "어린이집 보육교사로서 학대 범행을 저질러 아동과 부모까지 상당한 충격과 마음의 상처를 입은 것으로 보인다"며 "피해 아동 부모와 합의되지 않았고 범행을 부인하는 등 반성하는 태도를 보이지 않고 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이어 "다만 악의적인 학대 고의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이지 않고 학대 정도가 중한 편은 아닌 점을 참작했다"고 덧붙였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