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축구

    대승으로 입증한 우승 후보의 자격

    첼시-프랑크푸르트 등 유로파리그 조별예선 5차전서 줄줄이 대승

    최근 3경기 연속 골 맛을 본 올리비에 지루의 멀티골을 앞세운 첼시는 유로파리그 조별예선 5연승의 압도적인 성적으로 우승 후보의 위용을 뽐냈다.(사진=노컷뉴스/Gettyimages)

     

    우승 후보의 자격은 경기력으로 증명한다.

    첼시FC(잉글랜드)는 30일(한국시각) 영국 런던의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PAOK(그리스)와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조별예선 L조 5차전에서 4대0 대승을 거뒀다.

    앞서 조별예선 4연승으로 일찌감치 32강 진출을 확정한 첼시는 올리비에 지루의 멀티골에 유망주 칼럼 허드슨 오도이의 1골 1도움, 알바로 모라타의 쐐기골을 묶어 안방에서 대승을 맛봤다.

    올 시즌 개막 후 오랜 골 가뭄에 시달렸던 지루는 최근 3경기에서 연속 골 맛을 보는 절정의 감각을 과시했다.

    첼시는 경기 시작 7분 만에 상대 수비수 예브헨 카체리디가 퇴장당하며 수적 우위를 잡았다. 지루는 전반 27분과 37분에 차례로 골을 터뜨리며 첼시의 쉬운 승리를 예약했다.

    여기에 후반 15분 허드슨 오도이가 쐐기를 박았고, 후반 33분에는 알바로 모라타의 추가골까지 만들며 최근 유럽이 주목하는 신예의 존재감을 마음껏 뽐냈다.

    아인라흐트 프랑크푸르트(독일)도 마르세유(프랑스)를 4대0으로 꺾고 압도적인 성적으로 H조 선두를 이어갔다.

    E조 스포르팅(포르투갈)도 카라바흐(아제르바이잔)에 6대1 대승을 거뒀고, F조에서 32강 진출 경쟁을 하는 AC밀란(이탈리아)도 뒤를랑주(룩셈부르크)에 5대2로 승리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