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다음 ID 해명 않는 이재명… 질문엔 "기본소득에 관심 좀"

사회 일반

    다음 ID 해명 않는 이재명… 질문엔 "기본소득에 관심 좀"

    포털 다음(Daum) 아이디 'khk631000' = '혜경궁 김씨' g메일 아이디
    문제의 아이디, 수사착수 직후 '탈퇴'… 최종 접속지는 이 지사 자택
    李 "국민 삶 어려울 땐 국민 삶 개선에 관심가져야" 동문서답



    트위터 계정 '혜경궁 김씨(@08__hkkim)' 계정주가 이재명 경기지사의 부인 김혜경씨라고 지목한 경찰 수사 결과를 뒷받침할 정황 증거가 또 나왔다.

    21일 사정당국에 따르면 '혜경궁 김씨'의 트위터 계정에 등록된 g메일 아이디 'khk631000'과 똑같은 포털 다음(Daum) 메일의 아이디가 수사 과정에서 발견됐다.

    해당 다음 아이디는 지난 4월 탈퇴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당시는 전해철 의원이 허위사실 유포 등의 혐의로 트위터 계정 '혜경궁 김씨'를 경찰에 고발해 수사가 시작된 시점이다.

    더욱이 경찰 수사 과정에서 해당 다음 아이디의 최종 접속 장소가 이 지사의 자택으로 드러나면서 '혜경궁 김씨' 계정에 사용된 메일 아이디도 김씨의 것일 가능성에 힘이 실리고 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또 이 지사는 그동안 부인 김씨가 영문 이니셜로 'hk'가 아닌 'hg'를 주로 사용한다고 주장해왔지만 이와는 배치되는 증거여서 향후 검찰 수사와 결론 과정에서 기소여부에 어떻게 작용할지 관심이 쏠린다.

    경찰은 해당 아이디가 김씨가 아닌 다른 사람이 사용했을 가능성은 거의 없다는 입장이다.

    'khk'까지는 충분히 같을 수 있어도 나머지 뒷부분의 숫자 6자리까지 일치하기란 쉽지 않다는 것.

    이 지사측은 다음 메일 아이디와 관련해 아직까지 어떠한 해명도 내놓지 않고 있다. 이 지사측은 이같은 내용의 보도가 나간 오전 도청 출입기자들에게 해명자료를 낼테니 기다려 달라고 했다가, 오후 아무런 해명자료도 내지 않을 것이라고 입장을 바꿨다.

    이 지사 역시 전날 국회에서 마찬가지로 '동문서답'으로 일관했다.

    이 지사는 이날 오후 2시 도청에서 열린 '기본소득형 국토보유세 토론회'에 참석하기에 앞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국민들의 삶이 어려울 때는 국민들의 삶을 어떻게 개선할지에 좀 더 많은 관심을 가져달라"며 "기본 소득 문제에 많은 취재를 부탁한다"며 말을 돌렸다.

    이어 토론회 인사말을 끝내고 나갈 때는 묵묵부답으로 자리를 떠났다.

    이 지사는 전날 국회에서도 탈당 여부를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삼성바이오로직스 사건이나 좀 많이 관심을 가져줬으면 좋겠다"고 '동문서답'했다.

    한편 이 지사는 오는 24일 '친형 강제입원' 등 혐의로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피의자 신분이다.

    이 지사에게 적용된 혐의는 '친형 고(故) 이재선씨 강제입원', '검사 사칭', '성남시 분당구 대장동 개발업적 과장 등 3건의 직권남용 및 공직선거법 위반(허위사실 공표)' 등 세 가지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