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홍준표 복귀에 "한국당 골치거리 늘어…개그계도 위협"



국회/정당

    홍준표 복귀에 "한국당 골치거리 늘어…개그계도 위협"

    평화 "국민 절반이 자신 옳았다니 큰 착각…한국당 좌표 더 흔들릴 것"
    정의 "한국당 종신 대표해서 수구보수 소멸 이뤄달라"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범진보진영으로 분류되는 민주평화당와 정의당은 20일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당대표의 정계복귀 의사 표명에 한국당의 상황이 오히려 더 어려워질 것이라고 냉소했다.

    평화당 김정현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정치는 본인 책임 하에 하는 것이니 복귀도 본인의 자유지만 국민의 절반이 자신의 말이 옳았다고 생각한다니 큰 착각 속에 사는 것 같다"며 "지금 한국정치의 최대 문제가 보수 세력의 대표정당인 한국당이 정처 없이 헤매는 것인데 홍 전 대표의 복귀로 한국당의 좌표는 더욱 흔들릴 것으로 보인다"고 진단했다.

    김 대변인은 "시도 때도 없이 쏟아내는 홍 전 대표의 과거 어록을 돌이켜 볼 때 맹목적 지지자들에게는 환영받을지 몰라도 현재 비상대책위원회 체제인 한국당 개편 작업에는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며 "결국 한국당에는 골칫거리가 하나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비관했다.

    정의당은 홍 전 대표의 과거 발언들이 국민들에게 큰 웃음을 줬었다며 홍 전대표의 복귀로 "계그계가 위협받게 됐다"고 촌평했다.

    정의당 최석 대변인은 "수시로 현안에 미주알고주알 참견하는 바람에 언제 떠났는지 국민들은 인지도 못했지만 복귀를 한다니 일단은 격하게 환영한다"며 "홍 전 대표가 꼭 한국당의 종신 대표직을 맡아 수구보수 소멸이라는 대업을 이뤄주길 바라고 있는데 이제 그 꿈에 한 걸음 더 다가서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나라가 통째로 넘어가고 있다'는데 누구한테 넘어가고 있는 건지는 모르겠지만 홍 전 대표의 복귀로 한국당에게 넘어갈 가능성은 '0'에 수렴하게 됐다"며 "또 '국민 절반 이상이 대선이나 지방선거 때 홍준표의 말이 옳았다는 지적을 했다'는데 최소한 대한민국 국민들은 아닌 듯하다"고 꼬집었다.

    최 대변인은 "내년 2월 한국당의 전당대회에 홍 전 대표가 다시 대표직에 도전할지는 모르겠지만 반드시 금의환향해 수구 보수의 거목으로 다시 한 번 우뚝 서서 국민들에게 큰 웃음을 안겨주길 기대한다"며 "홍 전 대표에게 통째로 시장을 뺏기지 않으려면 개그계는 특단의 노력이 필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