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구제역 백신 접종, 돼지농가 '한숨'…이제는 '무침주사'로 해결

경제정책

    구제역 백신 접종, 돼지농가 '한숨'…이제는 '무침주사'로 해결

    근육 아닌 피내접종 도입
    구제역 백신접종 따른 부작용 사전 차단

    구제역 백신접종(자료사진)

     

    국내 한우와 한돈 사육 농가들이 겨울철을 앞두고 구제역 예방을 위한 백신접종에 나서고 있다.

    구제역은 사람과 무관한 가축질병인데다, 어린돼지 시기에 접종이 이뤄지다보니 백신 성분이 돈육 제품에 잔류할 가능성은 없다.

    그런데, 그동안 백신접종은 주사기를 사용해 흔적이 남고, 심하면 접종 부위의 근육이 상하는 등 부작용이 나타나 농가들의 피해가 적지 않았다.

    특히, 해당부위는 '이상육'으로 분류돼 가공과정에서 대부분 제거되고 있지만 미처 발견되지 못할 경우 소비자들에게 불쾌감을 줄 수 있고, 이는 곧 국산 돼지고기 품질에 대한 소비자 불신으로 이어질 수 있다.

    이와 관련해 서울경기양돈농협이 최근 프리미엄 기능성 돈육브랜드인 '허브한돈' 생산 조합원 농가들에게 구제역 백신 접종용 무침주사기를 공급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기존의 근육접종 방법과 동일한 구제역 예방효과를 유지하면서도 주사흔적의 가능성을 최소화할 수 있는 '피내접종'을 한다는 게 특징이다.

    서울경기양돈농협 관계자는 "피내접종을 위해서는 상피조직에 백신을 주입할 무침주사기가 불가피하다는 판단에 따라 예산을 편성해서 공동구매 형태로 조합원 농가에 공급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또 "이번에 공급된 무침주사기는 미국 펄스사 제품으로 서울경기양돈농협은 대당 300만원씩 지원, 조합원농가의 부담을 최소화 했다"고 덧붙였다.

    서울경기양돈농협은 이와 함께, 단순히 장비 지원 수준에 그치지 않고 구제역 예방효과를 극대화하면서도 주사흔적을 줄일 수 있는 올바른 방법으로 접종이 이뤄질 수 있도록 조합 직영 동물병원을 중심으로 조합원 농가에 대한 교육도 강화하고 있다.

    이를 통해, 자체 브랜드인 '허브한돈'에 대해 보다 탄탄한 소비자 신뢰기반을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실제로 사육에서부터 도축, 가공, 유통에 이르기까지 허브한돈이 소비자에게 공급되는 전 과정은 철저히 품질과 안전성 확보에 초점이 맞춰져 왔다.

    도축과 가공 역시 햅썹(HACCP) 인증을 받은 작업장에서 이뤄지고 있을 뿐만 아니라 콜드체인 시스템과 산소포장으로 신선한 제품이 소비자들에게 공급될 수 있도록 시스템이 구축돼 있다.

    서울경기양돈농협 관계자는 "구제역 무침접종을 통해 피해를 최소화하면서 지난 2016년 자체 하나로마트와 축산물 직매장에 첫 출시된 허브한돈은 점차 지방 도시의 농축협 판매장까지 그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