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산단공 임원, 국감 의원에 행패부리다 체포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제 일반

    산단공 임원, 국감 의원에 행패부리다 체포

    뉴스듣기

    폭언과 함께 담배갑·라이터 던져 경찰에 연행

    한국산업단지공단 임원이 국정감사를 하던 야당 의원에게 폭언과 함께 담배와 라이터를 던지는 행패를 부려 국감이 중단되는 소동이 벌어졌다.

    9일 국회 지식경제위원회의 한국산업단지공단 국정감사에서 민주당 최철국 의원은 공단 동남지역본부 직원이 거액을 횡령한 사건을 지적하면서 "횡령사건이 난 지역본부의 A본부장이 사건 이후 서울지역본부장으로 영전한 것은 전혀 납득할 수 없다"고 추궁했다.

    최의원의 지적을 받은 A본부장은 1시간 쯤 뒤 화장실에 가는 최 의원을 뒤쫓아가 "이럴 수 있느냐, 두고보자"며 담배갑과 라이터를 던지는 등 거칠게 항의했다.

    이 사실을 보고 받은 정장선 국회 지경위원장은 "어떻게 이런 일이 있을 수 있느냐"며 감사 중단을 선언하고 한나라당 간사인 김기현 의원도 유감을 표명하는 등 소동이 빚어졌다.

    이후 이윤호 지식경제부 장관이 급히 국감장으로 달려와 사과와 함께 재발방지를 약속하면서 국감은 재개됐다.

    한편 A본부장은 폭행, 공무방해, 국감회의장 모욕 등의 혐의로 현행범으로 체포돼 경찰에서 조사를 받았으며 한국산업단지공단은 긴급 인사위원회를 열어 A본부장에 대한 파면 절차를 밟기로 했다.

    산단공 이사장과 부이사장도 지식경제부 장관에게 사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