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창동 #부산 #처음…유아인×전종서에게 '버닝'이 남긴 것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영화

    #이창동 #부산 #처음…유아인×전종서에게 '버닝'이 남긴 것

    뉴스듣기

    영화 '버닝'의 배우 전종서와 유아인. (사진=CGV아트하우스 제공)
    배우 유아인과 전종서의 강력한 의지로 재개된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이하 부산영화제) 영화 '버닝'의 오픈토크가 부산의 저녁을 뜨겁게 달궜다. 두 사람은 6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전당 시네마운틴 1층에서 자신들을 기다린 관객들과 만났다. 첫 마디는 역시 태풍 콩레이로 오픈토크가 연기된 것에 대한 사과와 감사의 인사였다.

    유아인은 "부산 시민 여러분과 관객분들 너무 반갑다. 낮에 태풍 때문에 오픈토크가 연기돼 오래 기다린 것으로 알고 있는데 정말 죄송하고 감사하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사도' 이후 3년 만에 부산영화제에 왔는데 이전에는 상기돼 있었다면 지금은 그 때보다는 담담하다. 지금도 그렇지만 당시에는 꼬맹이였다. 이 영화로 관객분들을 만날 기회가 유난히 적었기 때문에 부산에 오는 기대감이 컸다"라고 심경을 전했다.

    데뷔작 '버닝'으로 부산영화제에 처음 방문한 전종서는 "갈매기가 있는 따뜻한 풍경을 생각했는데 태풍 때문에 바다가 까맣더라. 실내에서 하는 것도 좋은 것 같다"라고 자신이 느낀 소감을 말했다.

    유아인에게 '버닝'이란 개봉 당시부터 지금까지 강한 힘이 지속되면서 끊임없이 온도가 올라가는 영화다. 촬영 당시에는 미지의 세계를 탐험해 정답을 찾아가는 과정이기도 했다.

    유아인은 "정답을 특별히 정해두지 않고 연기했다. 테이크를 반복하며 이질감이 없는 느낌을 찾아갔다. 물론 시나리오가 길잡이가 되어 주지만, 정답에 가까워지는 미지의 세계를 탐험하는 느낌이었다"라고 설명했다.

    '버닝'은 유통회사 아르바이트로 생계를 이어가는 소설가 지망생 종수와 그 앞에 나타난 첫사랑 해미, 그리고 의문의 남자 벤, 세 청춘이 엮이기 시작하며 벌어지는 미스터리 드라마다. 불안정한 이 시대 청춘의 단상을 보여주며 올해 칸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에 초청받아 화제를 모았다. 유아인과 전종서는 종수와 해미로 분해 세상 속 진실과 거짓의 경계에서 혼란스러워 하는 청춘들의 모습을 담아냈다.

    유아인은 자신과 호흡을 맞춘 전종서에게 "나의 처음을 생각하게 만드는 배우"라면서 "때로는 모가 나있기도 하고, 터프하기도 하고, 여유롭기도 했지만 그런 모습이 인간적이었다.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동원해 돕고 싶었다. 나의 처음을 떠올렸을 때, 전종서가 정서적으로 외로울 것 같아 다가가고 싶은 마음이 있었다"라고 털어놓았다.

    그러자 전종서 역시 "유아인과의 작업은 정말 재미있었고, 유아인 역시 닮고 싶은 부분이 많은 사람이다. 굳이 어떤 이야기를 하지 않아도 매력이 많고 재미있는데 그런 점을 닮고 싶다"라고 유아인과 작업한 소감을 남겼다.

    '버닝'의 수장이었던 이창동 감독과의 작업은 두 사람에게 많은 것들을 남겼다.

    유아인은 "이창동 감독님과의 현장은 내게 축복이었다. 감독님이 촬영 현장에서 팔을 지그시 누를 때가 있었는데 일종의 힘을 주는 느낌이었다. 감독님이 원하는 것에 근접하지 못할 때는 배우로서 괴롭기도 했다"라고 이창동 감독과 작업한 소감을 이야기했다.

    이번이 첫 영화 작업이었던 전종서는 "함께 연기했던 배우들이 너무 좋았다. 감독님도 내가 하고 싶은 대로 연기하라고 조언을 했기에 모든 것들이 좋았던 것 같다"라고 만족감을 내비쳤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