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노벨 물리학상, '레이저 물리학 혁명' 이끈 美·佛·加학자 공동수상

뉴스듣기


기업/산업

    노벨 물리학상, '레이저 물리학 혁명' 이끈 美·佛·加학자 공동수상

    뉴스듣기

    캐나다의 도나 스트릭랜드, 55년만에 여성 수상

    (사진=노벨위원회 트위터 캡처)

     

    올해 노벨물리학상의 영예는 레이저 물리학 분야에서 혁명적 연구성과를 낳은 미국의 아서 애슈킨(96), 프랑스의 제라르 무루(74), 캐나다의 도나 스트릭랜드(59) 등 3명의 연구자에게 돌아갔다.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위원회는 2일(현지시간) 시력교정 수술 등과 같이 매우 정밀한 의학·산업분야에서 사용되는 고도정밀기기 개발에 기여한 공로로 이들 3명의 연구자를 올해 노벨물리학상 공동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공동수상자 중 도나 스트릭랜드는 지난 1963년 이후 55년 만에 노벨물리학 분야 여성 수상자이다. 노벨물리학상 역사상 여성 연구자 수상은 1903년 마리 퀴리, 1963년 마리아 괴퍼트 마이어에 이어 이번이 세번째다.

    스웨덴 왕립과학원은 이들의 발명이 "레이저 물리학 분야에 대변혁을 가져왔다"며 "정밀기기들이 탐험되지 않은 연구 분야와 여러 산업, 의학 분야 적용의 새 지평을 열었다"며 선정 이유를 밝혔다.

    미국 벨연구소 소속인 애슈킨은 입자, 원자, 바이러스 등과 같은 매우 작은 물질을 손상없이 집을 수 있는 기기인 '광 집게'(optical tweezers)를 개발했다고 왕립과학원은 설명했다.

    또 프랑스 에콜 폴리테크니크 교수인 무루와 캐나다 워털루대학 교수인 스트릭랜드는 산업·의학분야에서 광범위하게 적용되는 레이저 파동을 개발하는 데 기여했다고 왕립과학원은 밝혔다.

    이들 3명의 수상자에게는 노벨상 메달과 증서, 900만 스웨덴 크로나(약 11억3천만원)의 상금이 수여된다.

    900만 크로나 가운데 절반은 애슈킨에게, 나머지 절반은 무루와 스트릭랜드에게 수여될 예정이다.

    노벨위원회는 1일 생리의학상을 시작으로 2일 물리학상, 3일 화학상, 5일 평화상, 8일 경제학상 수상자를 발표한다. 올해는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파문 논란으로 문학상 수상자는 1949년 이후 69년 만에 선정하지 않는다.

    시상식은 알프레트 노벨의 기일인 12월 10일 스웨덴 스톡홀름(생리의학·물리·화학·경제학상)과 노르웨이 오슬로(평화상)에서 열릴 예정이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