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구하라-前연인 폭행 시비 '진실공방' 점입가경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연예 일반

    구하라-前연인 폭행 시비 '진실공방' 점입가경

    뉴스듣기

    구하라(사진=콘텐츠와이 제공)
    가수 겸 배우 구하라와 전 연인 사이 폭행 시비가 진실공방으로 번지고 있다.

    구하라는 17일 연예 매체 디스패치와의 인터뷰에서 자신의 팔과 다리에 멍이 든 사진 등을 공개하면서 쌍방폭행을 주장했다.

    전 연인 A씨가 15일 조선일보와 가진 인터뷰에서 ""쌍방폭행 아니다. 여자 때린 적 없다"고 한 것과 정면으로 배치되는 대목이다.

    구하라는 "A씨가 욕을하며 밀쳤다. 나도 A씨를 밀쳤다"며 "A씨가 내 머리채를 잡고 휘둘렀다. 화이트 보드로 (나를) 밀쳤고, 공기청정기도 던졌다. 나도 그 과정에서 (그를) 할퀴었다. 심하게 싸웠다. 몸에 멍이 들 정도로"라고 했다.

    앞서 서울 강남경찰서는 13일 강남구 논현동의 한 빌라에서 구하라가 남자친구 A씨를 폭행했다는 신고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구하라는 헤어 디자이너인 A씨가 결별을 요구하자 홧김에 그를 폭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A씨는 조선일보를 통해 "(구하라의) 집에 들어간 시간은 새벽 12시 조금 넘은 시간이었다. 도착한 직후 감정이 격해진 구하라와 드레스룸에서 말다툼을 했다. 그 사이 폭행을 당했다"며 "짐을 챙겨서 새벽 3시20분쯤 경찰에 신고했다. 논현2동 파출소에서 1차 피해자 조사를 받았다"고 했다.

    반면 구하라는 "A씨는 집을 나서면서 '연예인 인생 끝나게 해주겠다'고 했다. 자신은 잃을 게 없다면서. 디스패치에 제보하겠다는 말도 했다. 나는 어떻게든 막고 싶었다. 그래서 '만나서 이야기하자'고 다시 카톡을 보냈다"고 전했다.

    구하라와 동거하는 여자 후배 역시 "A씨가 나가는 소리가 들렸다. 나는 급히 언니(구하라) 방으로 갔다. 화이트 보드가 떨어져 있었고, 문도 깨져 있었다. 공기 청정기도 (일부) 부서졌다"며 "언니는 머리를 묶고 잔다. 내 방에서도 그랬다. 하지만 (구하라) 머리가 풀어 헤쳐졌고, 팔과 다리 쪽은 붓고 까졌다. 턱도 아프다고 했다"고 구하라의 주장을 뒷받침했다.

    이에 대해 전 연인 A씨는 이날 조선일보를 통해 재차 "사건 발생 직후 쌍방폭행, 가택침입 등의 주장에 이어 거짓이 담겨 있는 내용으로 디스패치와 인터뷰함에 따라 더 이상 화해는 무의미하다는 판단에 따라 경찰서에 출두해 모든 진실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