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서울 호우경보 발효 "천둥·번개 동반 밤사이 최고 100mm"

뉴스듣기


날씨/환경

    서울 호우경보 발효 "천둥·번개 동반 밤사이 최고 100mm"

    뉴스듣기

    수도권, 강원영서 지방 집중호우
    비는 모레까지 계속될 듯…내일이 더
    "산사태 등 비 피해 철저 대비 필요"

    전국적으로 비가 내리고 있는 28일 오후 청와대 인근에서 경찰들이 횡단보도를 건너고 있다. (사진=황진환 기자)

     

    28일 오후 7시 40분을 기점으로 서울에 호우경보가 발효됐다.

    모레인 30일까지 수도권을 포함한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집중호우가 쏟아질 것으로 보여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기상청은 "매우 강한 비 구름대가 서울, 경기북부와 강원영서 북부지역으로 유입되고 있어, 내일(29일) 아침까지 서울, 경기북부와 강원영서북부를 중심으로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40mm 이상의 매우 강한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고 28일 밝혔다.

    현재 서울과 인천, 경기도 광명, 파주, 의정부, 양주, 고양, 포천, 연천, 동두천, 김포, 시흥 및 서해5도에 호우경보가 발효 중이다.

    밤 사이 서울의 예상 강수량은 50~100mm로 예보됐다.

    기상청은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이미 많은 비가 내려 지반이 약해진 가운데 다시 매우 많은 비가 예상된다"며 "산사태와 축대 붕괴, 토사유출 등 비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히 대비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번 비는 북태평양 고기압 가장자리를 따라 습하고 따뜻한 공기가 계속 유입되고 북서쪽으로부터 차고 건조한 공기가 남하함에 따라 강한 강수대가 형성된 것으로 분석됐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