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성태 "성 정체성 혼란 겪는 임태훈, 군 개혁 주도 어불성설"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국회(정당)

    김성태 "성 정체성 혼란 겪는 임태훈, 군 개혁 주도 어불성설"

    뉴스듣기

    "군 인권센터, 군 내부기밀 확보 과정 파악해 볼 것"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당시 대응문건도 밝혀야"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좌측). (사진=윤창원 기자)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31일 임태훈 군 인권센터 소장에 대해 "성 정체성의 혼란을 겪는 자가 군 개혁을 주도한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성 정체성의 혼란을 겪는 사람이 시민단체 수장으로서 군 개혁을 이야기하는 목소리를 어떻게 받아들일 수 있냐"며 "또 양심적 병역거부 선언으로 구속된 전력이 있는데 문재인 정권과 임 소장의 관계를 명확하게 밝혀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한국당은 군 인권센터가 안보에 가장 중요한 축인 군 내부기밀을 계속 폭로하는 부분에 대해 군사 기밀문서들이 어떻게 군 인권센터에 손쉽게 들어갈 수 있는지 제대로 파악해보겠다"고 강조했다.

    이는 전날 군 인권센터가 노무현 정부 시절 군국군기무사령부(기무사)의 노 전 대통령과 국방부 장관 통화내용 감청 및 민간인 수백만명 사찰 의혹을 폭로한 데 대한 문제를 지적하는 과정에서 제기됐다.

    그는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군 인권센터에서 기밀문건을 폭로한 것을 두고 단체 대표에 대한 '인신공격'으로 비칠 우려에 대해 "저는 군 개혁을 이야기하고 있고, 기무사 문건 유출 경위와 정치적인 문제점이 있으면 그것에 집중해야지 군 인권센터 소장이 마치 군 개혁의 모든 것을 대변하는 것처럼 나서는 것은 맞지 않다”며 즉답을 피했다.

    김 원내대표는 또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당시에도 기무사가 대응문건을 작성했다고 한다"며 "한국당 원내대표실 명의로 공식 요청한 만큼 기무사는 당시 생성된 문건을 즉시 제출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2016년 (탄핵 관련) 대응문건 뿐 아니라 2004년 대응문건에 대해서도 국민의 알권리 차원에서 반드시 진위를 밝혀야 한다"며 "탄핵 정국에서 군이 대응문건을 작성하는 것은 안보 차원에서 합법적일 뿐 아니라 편람에 의거해 작성한 만큼 이를 가지고 쿠데타니 정치적 의도로 적폐몰이를 해선 안된다"고 강조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