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금수저×흙수저 로맨스 '시간', 뻔한 신데렐라 공식 탈피할까

뉴스듣기


방송

    금수저×흙수저 로맨스 '시간', 뻔한 신데렐라 공식 탈피할까

    뉴스듣기

    '비밀', '가면' 등 최호철 작가 집필…재벌남과 흙수저 여성의 로맨스
    얽히고 설킨 인물 관계, 얼마나 밀도있게 그려낼지가 관건

    MBC 수목드라마 '시간'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배우 서현과 김정현. (사진=MBC 제공)

     

    금수저 남주인공과 흙수저 여주인공이 그리는 로맨스는 신데렐라 스토리 공식을 탈피해 성공적인 차별화를 이뤄낼 수 있을까. MBC 새 수목드라마 '시간'이 출사표를 던졌다.

    '시간'은 결정적인 순간, 저마다 다른 선택을 해 지나간 시간 속에서 네 남녀가 펼치는 미스터리 로맨스 드라마다. KBS 드라마 '비밀', SBS 드라마 '가면' 등을 쓴 최호철 작가가 집필을 맡아 기대감을 높인다.

    '비밀'과 '가면'은 다소 어두운 상황 속에서 복잡하게 얽힌 남녀 관계를 밀도 있게 풀어나가며 시청자들의 좋은 반응을 얻은 바 있다. 특별한 스타 캐스팅 없이도 과연 최호철 작가의 특기가 안방극장에 통할 지 관심을 모은다.

    20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신사옥에서 열린 '시간' 제작발표회에는 배우 김정현, 서현, 김준한, 황승언, 장준호 PD가 참석해 드라마와 관련된 이야기를 나눴다.

    김정현은 남부럽지 않은 재벌 2세로 태어났지만 깊은 상처를 가진 남자 천수호 역을 맡았다. 서현은 악착같이 삶을 살아가는 흙수저 셰프지망생 설지현 역을 연기한다. 이들은 우연치 않게 살인 사건으로 엮여 러브라인을 그리게 된다.

    JTBC 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에서 눈도장을 찍은 김정현은 차기작으로 '시간'을 선택했다. 지상파 수목드라마 주연은 그에게도 처음하는 경험이다.

    김정현은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고, 새롭게 도전할 수 있는 작품이라고 생각했다. 의미가 있을 뿐아니라 흥미를 가질 만한 요소도 많다. 분명하게 전달하는 메시지가 있는데 이런 메시지를 시청자들과 공유하고 싶다"고 작품 선택의 이유를 밝혔다.

    캐릭터에 몰입하기 위해 실제 일상 또한 김정현이 아닌 천수호의 모습과 감정으로 살아가려 노력 중이다. 서현과의 호흡에도 만족감을 드러냈다.

    김정현은 "열심히 하면서 밝은 배우다. 촬영할 때는 상대방의 호흡으로 연기한다고 생각하면서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전했다.

    서현은 MBC 주말드라마' 도둑놈, 도둑님'에 이어 또 한 번 MBC 드라마에서 주연으로 활약하게 됐다. 김정현과 마찬가지로 황금시간대인 수목드라마 주연은 처음이다. 그룹 소녀시대 막내 서현이 아닌 배우 서현으로 서서히 두각을 나타내고 있어 이번 '시간' 또한 그에게는 중요한 전환점이 될 전망이다.

    서현은 "매번 작품을 할 때마다 부담감과 책임감이 크다. 이번 작품도 마찬가지"라면서 "역할의 크기를 떠나 인물 표현에 있어 책임감을 느낀다. 깊은 감정 표현이나 슬픔의 깊이를 표현하는데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좋은 분들과 열심히 촬영 중"이라고 솔직한 심경을 밝혔다.

    고된 삶을 살아가는 인물의 설정을 살리기 위해 화장 등은 최대한 하지 않았다고. 서현은 "하루하루 버티고 살아가는 인물이라 현실적으로 표현하고 싶어 입술도 바르지 않았다. PD님과 상의 끝에 결정한 일"이라고 그 이유를 설명했다.

    자주 호흡을 맞추는 두 배우 김정현, 김준한에 대해서는 "두 사람 다 에너지가 좋고, 연기를 잘하기 때문에 함께 호흡하면서 많이 배우고, 좋은 영향을 받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시간'은 제목 그대로 유한한 시간 속에서 각기 다른 인물들의 네 가지 선택을 보여주는 드라마다. 그 안에서 결국 '인간답게 사는 것은 무엇인가'라는 질문에 도달한다.

    장준호 PD는 "모두에게 유한하고 평등한 시간 안에서 어떤 선택을 하는지에 대한 질문을 던지고, 그 질문을 통해 인간답게 사는 것이 무엇인가라는 주제의식을 전하는 드라마"라면서 "네 배우들의 연기가 관전 포인트다. 각기 다른 판단과 감정을 배우들이 너무 잘 표현해줘서 그것만으로도 재미있다. 서로 불신하고 타인의 고통에 둔감한 이기적 계급 사회에서 상대를 어떻게 바라봐야 하는지 충실하게 담아낼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MBC 수목드라마 '시간'은 오는 25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