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외신들이 말하는 한국 페미니즘·난민 이슈

뉴스듣기


방송

    외신들이 말하는 한국 페미니즘·난민 이슈

    뉴스듣기

    tvN 프로그램 '외계통신' 19일 정규 첫 방송
    전 세계 페미니즘·난민 이슈 통찰 제공 포부
    독일·미국·일본·중국·프랑스 통신원 합류

    (사진=tvN 제공)

     

    한국 사회 다양한 이슈를 제3자인 다국적 외신들 시점으로 풀어보는 tvN 외신 버라이어티 프로그램 '외계통신' 정규 방송이 19일(목) 밤 12시 20분 첫 전파를 탄다.

    '외계통신' 정규 1회 주제는 페미니즘이다. 제작진은 직접 세계 곳곳 시민들을 만났는데, 남성 페미니스트와 여성 안티-페미니스트도 포함됐다. 미국, 영국, 프랑스 등 외국 페미니즘 역사와 최근 이슈도 살펴본다.

    제작진은 "이들 나라와 우리나라 페미니즘 운동을 비교하는 것도 이날의 관전 포인트"라고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한국 사회 가장 큰 이슈 중 하나로 떠오른 난민 문제도 다룬다. 난민들이 한국을 찾아오는 이유, 적극적인 난민 수용 정책을 펼치는 독일 등 다양한 나라의 사례도 알아본다.

    이 프로그램 MC로는 방송인 박경림, 가수 겸 배우 김동완, 작가 장강명, 방송인 박재민이 호흡을 맞춘다.

    바깥에서 보는 시선을 제공할 '외계통신원'으로는 프리랜서 기자 안톤 숄츠(독일), 프레스TV 기자 프랭크 스미스(미국), 프리랜서 평론가 동애영(중국), 저널리스트 나리카와 아야(일본), 리베라시옹 프리랜서 기자 겸 작가 에바 존(프랑스)이 합류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