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특허청, 투명 디스플레이 관련 특허 출원 급증

뉴스듣기


대전

    특허청, 투명 디스플레이 관련 특허 출원 급증

    뉴스듣기

     

    특허청(청장 성윤모)은 디스플레이 장치에 관한 특허출원 가운데 투명한 유리에 정보를 보여주는 '투명 디스플레이'와 관련된 특허 출원이 최근 크게 증가했다고 밝혔다.

    특허청에 따르면 디스플레이 장치 중 투명 디스플레이에 관한 국내 특허출원이 최근 10년간 모두 280건으로 연평균 43.4% 증가했다.

    특히 지난 2015년부터 3년 동안 출원된 건수는 162건으로 직전 3년의 72건에 비해 2.3배가 늘었다.

    이는 투명디스플레이 개발이 2012년부터 2017년 까지 5년 동안 연구개발과제로 선정돼 국가적으로 큰 주목을 받았고 기업에서도 디스플레이를 활용한 새로운 시장을 확대하는 계기를 마련하기 위해 꾸준히 연구개발한 결과로 풀이된다.

    출원인별로는 내국인이 전체의 93.8%인 263건을 차지했으며 외국인은 17건으로 6.2%에 그쳤다.

    또 주요 출원 기업으로는 엘지디스플레이가 147건으로 52.5%를 차지했으며 삼성디스플레이가 48건으로 17.1%, 삼성전자가 21건으로 7.5%, 유니버셜 디스플레이가 8건으로 2.9%를 기록했다.

    특허청 김종찬 디스플레이기기심사팀장은 "투명 디스플레이는 다양한 분야에 기술 응용성이 많은 기술로서, 향후 관련 산업의 발전 및 일자리 증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또 "국내 기업들은 투명 디스플레이 기술을 선점하고 시장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시인성 및 광투과성과 관련된 핵심기술에 대한 특허권을 우선적으로 획득해 해당분야에서 우위를 확보해 나가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