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조현우-손흥민, 유럽에서 만날까? 아시안게임에 달렸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축구

    조현우-손흥민, 유럽에서 만날까? 아시안게임에 달렸다

    뉴스듣기

    상무 입대 계획 중인 조현우, 아시안게임 대표팀 선발 가능성
    병역 해결 시급한 손흥민도 마찬가지…토트넘 입장 중요

    27일(현지시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F조 대한민국과 독일의 경기에서 2대 0으로 승리한 대한민국의 수문장 조현우가 기뻐하고 있다 (사진/카잔(러시아)=CBS노컷뉴스 박종민 기자) 한국은 VAR 판독 끝에 오프사이드에서 골로 번복된 김영권의 환상적인 활약과 마누엘 노이어가 비운 골문 앞에서 손흥민이 넣은 추가골로 세계랭킹 1위이자 디펜딩챔피언 독일에 2 대 0으로 승리했다. 박종민기자

    대구FC의 수문장 조현우는 2018 러시아월드컵을 앞두고 크게 주목받는 선수는 아니었다. 소속팀은 K리그 클래식 최하위에 머물러 있고 12개 구단 중 가장 많은 26골을 허용한 팀이다. 아무리 개인 기량이 탁월해도 골키퍼가 주목받기에는 어려운 환경이다.

    하지만 러시아월드컵 F조 경기가 모두 끝난 지금 조현우에게는 '조헤아'라는 별명이 생겼다. 스페인의 세계적인 수문장 다이브 데헤아와 비교해 손색없는 실력을 보여줬다고 해서 붙은 별명이다.

    조현우는 단숨에 세계가 주목하는 선수가 됐다. 28일 현재 32개국 골키퍼 가운데 세이브 부문에서 세계 3위 안에 당당히 이름을 올려놓았다. 3경기에서 13개의 슈팅을 막은 조현우는 17개의 오초아(멕시코), 14개의 슈마이켈(덴마크)에 이어 3위에 올랐다.

    월드컵은 스타 배출의 산실이다. 다수의 명문 클럽 스카우트들이 주목하는 대회다. 월드컵에서 크게 활약한 선수가 이적하는 경우를 자주 접할 수 있다.

    조현우가 이처럼 주목받으면서 자연스럽게 해외 진출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실제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리버풀 팬들은 SNS를 통해 "조현우를 데려오라"고 아우성을 치기도 했다.


    현재로서는 조현우의 해외 진출은 어렵다. 아직 병역 문제를 해결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조현우는 4급 보충역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공익근무요원으로 군 복무를 대체할 수 있지만 조현우는 올해 상무 입대를 계획 중이다. 상무에는 축구단이 있어 실전 감각을 유지하기에 적합하다.

    하지만 해외 진출의 가능성이 아예 없는 것은 아니다. 올해 8월 개최되는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국가대표로 선발돼 금메달을 획득할 경우 군 면제 혜택을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아시안게임에서는 금메달을 딴 선수에게 병역 혜택이 주어진다. 축구 종목에서는 23세 이하 선수들이 주축을 이루고 나이 제한없는 와일드카드 최대 3명을 선발할 수 있다. 한국은 2014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당시 와일드카드로 선발된 박주호가 군 면제 혜택을 받아 무난하게 유럽에서 선수 생활을 하고 있다.

    조현우는 아시안게임 대표팀 발탁에 대한 질문에 "솔직히 생각해본 적이 없다. 만약 기회가 주어지면 좋겠지만 K리그로 돌아가 대구를 위해 좋은 경기를 하고 좋은 성적을 내면 좋은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아시안게임 축구 대표팀이 조현우를 외면하기는 어려워보인다. 월드컵 무대에서 실력을 검증받은 수문장으로 우뚝 섰기 때문이다.

    1991년생인 조현우가 아시안게임으로 가기 위해서는 와일드카드로 선발돼야 한다. 대표팀이 와일드카드를 구성할 때 수비에 초점을 맞추는 경우가 많다. 4년 전에도 골키퍼 김승규가 와일드카드로 뽑혀 금메달 행진에 기여한 바 있다.

    27일(현지시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F조 대한민국과 독일의 경기에서 손흥민이 후반전 팀의 두 번째 골을 성공시킨 뒤 기뻐하고 있다 (사진/카잔(러시아)=CBS노컷뉴스 박종민 기자)


    아시안게임 발탁 여부로 주목받고 있는 선수는 또 있다. 사실 오래 전부터 주목받아왔던 선수다. 바로 손흥민이다.

    손흥민은 23세 이하 선수들이 주축을 이루는 대표팀의 공격력을 크게 끌어올릴 수 있는 적임자다. 러시아월드컵에서도 2골을 기록하며 '클래스'를 입증했다.

    변수는 EPL 소속팀 토트넘의 허락 여부다. 아시안게임은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 대회가 아니기 때문에 소속팀의 대표팀 차출 허용의 의무가 없는 대회다. 아시안게임 기간은 2017-2018시즌 EPL 초반과 겹친다.

    손흥민은 4년 전 인천 아시안게임 때 만 23세 이하였기 때문에 와일드카드 적용없이 대표팀에 뽑힐 수 있었다. 하지만 당시 소속팀이었던 독일 분데스리가 레버쿠젠의 반대로 합류가 무산됐다.

    하지만 손흥민이 군 면제 혜택을 받으면 선수 가치가 급등하기 때문에 소속팀도 반대할 이유가 없어보인다. 손흥민은 만 28세 이전까지 군 복무를 마쳐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내년 7월부터는 해외 무대에서 뛸 수 없다. 토트넘은 손흥민과 2020년까지 계약했다.

    대한축구협회는 손흥민이 아시안게임에서 뛸 수 있도록 토트넘 구단에 협조 공문을 보낸다는 방침이다.
    네이버채널 구독 이벤트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