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불법 웹툰 사이트 '밤토끼' 단속…업계 "2천4백억원 피해"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불법 웹툰 사이트 '밤토끼' 단속…업계 "2천4백억원 피해"

    뉴스듣기

    방문자 기준 국내 전체 사이트 중 13위 규모
    웹툰 9만여편 불법 업로드
    불법 도박사이트 광고로 9억 5천만원 부당 수익

    국내 최대 웹툰 불법 유통 사이트가 경찰에 적발됐다. (사진=부산경찰청 제공)
    국내 최대 웹툰 불법유통 사이트를 운영하며 수억 원대의 광고료를 챙긴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9만여 편의 웹툰이 해당 사이트에 불법 게시됐는데, 웹툰업계에서는 이로 인해 2천400억원의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부산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저작권법 위반과 국민체육진흥법 위반 혐의로 A(43)씨를 구속하고 B(43)씨 등 2명을 불구속 입건하는 한편 해외에 있는 나머지 일당 2명을 지명수배했다고 2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프로그래머인 A씨는 지난 2016년 10월 유령법인을 설립한 뒤 미국에 서버를 둔 '밤토끼'라는 사이트를 제작했다.

    A씨는 신작 웹툰을 사용자들의 편의성에 맞게 주제별, 횟수별, 인기순 등으로 보기 좋게 정렬해 업로드하는 수법으로 사이트를 운영했다.

    A씨는 경찰의 추적 등을 피하기 위해 다른 불법 사이트를 통해 유출된 웹툰만을 자신의 사이트에 업로드하는 치밀함을 보였다.

    입소문을 탄 이 사이트는 올해 초 기준 월평균 3천500만명, 일평균 116만명이 접속해 방문자 수 순위로 국내 13위에 해당하는 웹사이트로 규모가 커졌다.

    사이트 규모에 비례해 배너 광고 단가도 크게 올라 지난해 6월 1개월 당 2백만원하던 광고료가 최근에는 1천만원까지 거래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A씨가 불법 스포츠도박 사이트 등으로부터 배너 광고를 본격적으로 유치한 지난해 6월부터 1년 동안 9억5천만원 상당의 부당 수익을 챙긴 것으로 보고 있다.

    A씨는 도박 사이트 운영자와 광고 상담을 할 때는 해외 메신저를 이용했으며, 광고료는 가상화폐를 통해 지급 받는 치밀함을 보였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A씨는 범행 기간 모두 9만여편의 웹툰을 이 사이트에 불법 업로드했는데, 그 피해는 고스란히 국내 웹툰 시장으로 돌아갔다.

    A씨의 차량 안에 있던 현금을 압수했다. (사진=부산경찰청 제공)
    웹툰 업계에 따르면 A씨의 범행으로 인해 7천240억 원인 국내 웹툰 시장의 3분의 1규모인 2천 4백억원대의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추산됐다.

    경찰은 인천에 있는 A씨의 사무실 압수수색 과정에서 차량 안에 있던 현금 1억 2천만원과 미화 2만달러를 압수했다. 또, 광고료로 받은 2억3천만원 상당의 가상화폐를 지급정지했다.

    이와 함께 해당 사이트를 완전 폐쇄하고 동종 유사 사이트에 대한 단속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웹툰과 같은 저작물을 인터넷에 무단으로 유포할 경우 유포자인 사이트 운영자뿐만 아니라 이를 본 이용자들도 복제권을 침해한 범죄로 처벌될 수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네이버채널 구독 이벤트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