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짜맞춤, 목조각 등 전통의 목공을 배우자



기타

    짜맞춤, 목조각 등 전통의 목공을 배우자

     

    지난해 시민들에게 목공제작의 기회를 제공, 큰 호응 속에 마무리된 한국전통문화전당의 '전통문화시제품제작소'가 올해도 다시 운영될 예정이다.

    한국전통문화전당(원장 권한대행 송재명)은 전통공예기술의 저변 확대와 관련 전문가 양성을 통해 전통공예 산업 활성화를 꾀하고자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전통문화시제품제작소’(이하 시제품제작소) 사업을 운영키로 했다고 2일 밝혔다.

    ‘시제품제작소’는 지난해 한지산업지원센터 지하 1층에 마련돼 전통 짜맞춤 기술전수교육을 비롯해 원데이 클래스, 목공데이, 기계·장비교육, 목공데이 등 다양한 목공 관련 교육사업을 진행해 시민들에게 큰 호응을 얻은 바 있다.

    실제 지난해 월 평균 100여명의 시민들이 방문 시제품제작소에서 작업을 진행해 왔으며 목공제작과 관련 50여건의 상담과 실제 시제품으로 제작된 작품만도 10건에 이상에 달한다.

    특히 이후 동아리, 공방, 작업실, 창업 등 취합되지 않은 크고 작은 많은 지원들이 시제품제작소를 통해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전통문화 활성화를 위한 인큐베이팅 공간으로 조성된 시제품제작소에는 목공작업을 필요로 하는 제작자들을 위해 슬라이딩 테이블쏘와 수압대패, 자동대패, 밴드쏘, 각끌기, 드릴링 머신, 루터테이블, 스크롤쏘, CNC 등 다양한 수공구 솔류션과 장비들이 구비된 ‘목공 기계실’이 갖추어져 있다.

    이곳에서는 매주 화요일과 목요일 오전 10시 기계의 작동 원리와 사용방법에 대한 교육이 진행된다. 교육 이수자에게는 시제품제작소의 기계장비를 사용할 수 있는 자격이 주어진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