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SM "이수만 개인회사와 프로듀싱 계약, 법률적 문제 無"

뉴스듣기


연예가 화제

    SM "이수만 개인회사와 프로듀싱 계약, 법률적 문제 無"

    뉴스듣기
    SM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자료사진)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가 2년 연속 매출 중 100억 원 이상이 이수만 총괄 프로듀서가 설립한 회사인 라이크기획으로 흘러들어간 것에 대해 "일감 몰아주기가 아니며 법률적 문제점이 없다"고 밝혔다.

    이 총괄 프로듀서가 지난 1997년 설립한 라이크기획은 SM에서 제작하는 음반의 음악자문 및 프로듀싱 업무를 담당하는 회사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SM은 라이크기획에 2016년 110억여 원, 2017년 108억여 원을 지불했다.

    이와 관련 19일 국내 한 경제지는 2010년 SM 등기 이사직에서 사임한 뒤 임금을 받지 않는 이 총괄 프로듀서가 라이크기획을 통해 수익을 올리고 있는 구조인 셈이라며 '일감 몰아주기' 의혹을 제기했다. 또, 라이크기획에 흘러가는 금액이 매년 늘어나고 있는 것이 SM 실적 악화의 주범으로 꼽히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SM 19일 공식 입장문을 내고 "라이크 기획과의 프로듀싱 계약은 당사의 글로벌 콘텐츠 경쟁력과 성장에 있어 가장 중요한 부분 중 하나로 창립 초기부터 지속되어 왔다"며 "2000년 당사의 코스닥 상장 전후부터는 해당 계약 및 거래 내용에 대해서 투명하게 공시되어 왔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라이크기획과의 계약에 대해 외부 전문기관들의 자문을 득하여 글로벌 동종 업계의 사례 등을 면밀히 비교, 분석해 적정한 기준으로 계약을 체결했다"며 "해당 계약과 관련해 일감 몰아주기 또는 기타 법률적 문제점이 없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SM은 "당사는 한류와 글로벌 K팝을 선도해온 기업으로서 지속적인 성장을 해 왔으며, 향후에도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시장을 선도하는 기업으로서 매출 및 이익의 성장을 이룩해 주주, 임직원, 소속 아티스트들의 이익을 극대화 해나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