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경수 "선거때 돕고 무리한 요구...거절하자 불만 품은듯"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김경수 "선거때 돕고 무리한 요구...거절하자 불만 품은듯"

    뉴스듣기

    "댓글 연루보도, 악의적 명예훼손...법적 대응"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은 14일 '민주당원 댓글사건'에 연루됐다는 의혹과 관련해 사실이 아니라고 선을 그으면서 해당 언론사에 대한 법정 대응을 예고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후 9시 30분쯤 국회 정론관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원이 문재인 정부를 비방하는 댓글을 단 사건과 연루된 의혹에 대해 적극 해명했다.

    TV조선은 이날과 전날 문재인 정부에 비판댓글을 단 민주당원이 김 의원과 연락을 주고받은 정황이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김 의원은 "대단히 유감"이라며 "저와 관련해 전혀 사실이 아닌 내용이 무책임하게 보도된 데 대해서 유감을 표한다"고 운을 뗐다.

    이어 "문제가 된 사건의 본질은 대선 때 자발적으로 돕겠다고 해놓고 뒤늦게 무리한 대가를 요구하다가 받아들여지지 않자 이에 반감을 품고 불법적으로 매크로를 사용해서 악의적으로 정부를 비난한 사건"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현재 구속돼 조사를 받은 민주당원 피의자 '드루킹'(인터넷 필명)과의 관계와 그동안의 경위에 대해 설명했다.

    김 의원은 "문제가 된 인물은 지난 대선 경선 전에 문재인 후보를 돕겠다면서 스스로 연락을 하고 찾아온 사람"이라며 "당시 수많은 지지그룹들이 그런 식으로 문 후보를 돕겠다고 연락을 해왔고 드루킹도 그 중 하나였다"고 했다.

    이어 "그 후 드루킹은 텔레그램으로 많은 연락을 보내왔다. 당시 수많은 사람으로부터 비슷한 메시지를 받는 저로서는 일일이 확인할 수도 없다"면서 "그런데 선거가 끝난 뒤 드루킹은 무리한 요구를 해왔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인사와 관련한 무리한 요구였고, 청탁이 뜻대로 받아들여지지 않자 상당한 불만을 품은 것으로 보인다"며 "저는 매크로 관련 불법 행위와 (드루킹이) 관련이 있다는 것은 이번 보도를 보고 처음 알게 됐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회견 말미에 "제가 마치 사건의 배후에 있었던 것처럼 허위사실을, 확인 없이 실명으로 보도한 것은 터무니없는 일"이라며 "특히 수백건의 문자를 주고받았다는 보도는 사실과 다른 악의적 보도이므로 강력히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기자회견이 끝난 직후 기자들과 만나 "경선 전에 스스로 연락을 해왔고, 그때 처음 만났다. 그 이전에는 일면식도 없는 사람"이라며 "의례적으로 감사인사라든지 그런 것을 보낸 적은 있지만 무슨 상의하듯이 주고 받은 (메시지) 수백건은 사실이 아니"라고 잘라 말했다.

    문제의 김씨와 함께 활동했던 한 네티즌은 김 의원의 주장과 비슷한 취지의 글을 올려 관심을 모았다. 이 네티즌은 드루킹이 인사청탁이 받아들여지지 않자 안희정 전 충남지사 측으로 이동해 문재인 정부를 비판했고, 안 전 지사를 자신의 카페 비공개 모임에 강사로 초청도 했다고 전했다.

    드루킹은 2000년대 초반부터 커뮤니티 '서프라이즈'에서 '뽀띠'란 필명으로 활동했다. 국제나 경제, 주식과 관련한 글을 쓰면서 관심을 모았고, 노무현 전 대통령을 지지하는 글과 분석 등을 내놓으면서 진보 진영의 온라인 논객으로 유명세를 탔다.

    또 2014년에는 블로그를 통해 커뮤니티 회원을 모집하기도 했다. 주식의결권을 확보해 소액주주가 되 뒤 재벌 오너를 교체하기 위한 프로젝트 모임인 '경제적 공진화 모임'는 회원수가 2000여명이다. 이 모임의 오프라인 활동에서는 유력 정치인들이 초청되기도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매크로를 이용해 정부 비판 댓글을 게시한 민주당원 3명을 구속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네이버채널 구독 이벤트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