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부산의료원-공동모금회 의료소외계층 지원 강화

뉴스듣기


부산

    부산의료원-공동모금회 의료소외계층 지원 강화

    뉴스듣기

    최고 300만원까지 무상 진료 지원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 신정택 회장(왼쪽)과 부산의료원 최창화 원장(=공동모금회 제공)

     

    앞으로 저소득층과 무연고자 등이 부산의료원에서 최고 300만원까지 무상으로 진료 받는 길이 열렸다.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부산의료원이 손잡고 의료 소외계층에 대한 지원을 강화한다.

    두 기관은 최근 돈이 없어 치료를 받지 못하는 저소득층 환자에게 의료비를 지원하기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그 동안 부산의료원은 발전후원금 중에서 저소득층 환자를 지원해 달라며 지원받은 모금액을 통해 자체적으로 저소득층 환자에 대한 지원을 해왔다.

    하지만,앞으로는 복지 사업에 전문성이 있는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함께 저소득층 환자에 대한 지원사업을 편다.

    이에 따라 부산의료원은 병원이 관리하던 지원금 1억9천여 만원을 공동모금회로 이관해 관리를 맡긴다.

    그 동안 입원 환자에 국한됐던 지원도 저소득층과 무연고자,행려환자에까지 확대하고 1인당 지원금액도 최대 100만원에서 300만원으로 확대한다.

    두 기관은 현재 있는 기부액의 소진시까지 지원 사업을 편다는 계획이지만 별도 계좌를 개설해 중간 중간 후원금을 모집할 예정이다.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 신정택 회장은 "저소득 환자에게 신속한 의료비 지원을 할 수 있도록 더욱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말했다.

    두 기관의 뜻 깊은 협약으로 의료 소외 계층에게 보다 신속한 의료 지원이 기대된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