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軍 최초 여군 전차 조종수 "전차의 강력한 전투력에 반해"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방/외교

    軍 최초 여군 전차 조종수 "전차의 강력한 전투력에 반해"

    뉴스듣기

    임현진 하사, 육군 수도기계화보병사단에서 전차 조종수로 활약

    전차 앞에 선 임현진 하사(사진=육군 제공)
    "전장에서 단숨에 적 전차를 파괴하는 전차의 강력한 전투력과 웅장함에 반해 기갑병과를 택했죠"

    육군의 핵심 무기체계인 탱크도 여군이 조종하는 시대가 됐다.

    육군은 16일 우리 군 역사상 여군으로는 최초로 전차 조종수의 임무를 수행 중인 임현진(24) 하사의 사연을 소개했다.

    임 하사는 육군 수도기계화보병사단(수기사) 한신대대 소속으로, K1A2 전차 조종수다.

    임 하사는 우리 군이 여군에 기갑 병과를 개방한 이듬해인 2015년 처음으로 기갑 병과 여군 부사관으로 임관했다. 같은 해 12월 수기사에 전입해 전차 포탄을 발사하는 포수 임무를 수행했다.

    포수의 능력을 인정받은 임 하사는 2016년 9월에는 조종수로 보직을 바꿨다. 지금까지 임 하사의 전차 조종 기록은 약 2000㎞에 달한다.

    강도 높은 교육훈련으로 익힌 전차 조종 능력에 여성의 섬세한 감각을 발휘해 조종수 임무도 모범적으로 수행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육군은 이날 오후 임 하사가 참가하는 수기사 한신대대의 혹한기 훈련을 언론에 공개한다.

    한신대대는 경기도 포천 일대 훈련장에서 지난 15일부터 4박 5일의 일정으로 훈련 중이다.

    임 하사는 "빠른 기동력이 생명인 기계화부대의 정예 전차 조종수로 거듭나기 위해 언제 어디서나 최선을 다해 임무를 수행하겠다"며 "부대원들에게 존경받고 여군 후배들에게 롤모델이 될 만한 멋진 여군 전차 조종수가 될 것"이라고 다짐했다.

    육군은 2014년 모든 병과에 성별 제한을 철폐한 데 이어 올해부터는 부대와 직위에서도 성별 제한을 없앴다.

    양성평등의 인사관리가 자리 잡으면 제2, 제3의 임 하사가 배출될 것으로 육군은 기대하고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