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박종철 후배·셀프캐스팅…영화만큼 울림 주는 '1987' 배우들 비화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영화

    박종철 후배·셀프캐스팅…영화만큼 울림 주는 '1987' 배우들 비화

    뉴스듣기

    압도적인 몰입감과 배우들의 열연, 강한 울림으로 극장가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는 영화 '1987'.

    하지만 이 배우들의 캐스팅 사연을 알게 되면 영화는 그저 30년 전 단절된 역사가 아닌 지금 우리가 살고 있는 현재와 긴밀하게 이어져 있음을 느끼게 된다.

    배우 김윤석. (사진=CJ E&M 제공)
    먼저 사건의 은폐를 지시하는 대공수사처장 역의 배우 김윤석은 고(故)박종철 열사의 고등학교 2년 후배로 알려졌다.

    따라서 명실상부 연기파 배우인 그에게도 '1987'에 임하는 무게감과 진정성은 남다를 수밖에 없었다.

    김윤석은 “'1987' 출연이 내가 올해 한 일 중 가장 잘한 일”이라고 만족감을 표하면서도, “고(故)박종철 열사의 후배로서 ‘책상을 탁! 치니 억! 하고 죽었다’라는 대사를 할 줄 몰랐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배우 오달수. (사진=CJ E&M 제공)
    일간지 사회부장으로 짧게 얼굴을 비췄던 배우 오달수 역시 박종철 열사의 후배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자발적으로 “작은 배역이라도 맡고 싶다”며 제작진을 찾아가 이른바 ‘셀프 캐스팅’을 한 것으로 전해져, 그의 진정성을 느끼게 한다.

    배우 조우진. (사진=CJ E&M 제공)
    박종철 삼촌 역으로 등장한 배우 조우진과 진실을 담은 성명서를 발표하는 김승훈 신부 역할의 배우 정인기 역시 ‘셀프 캐스팅’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제작사 CJ E&M 측은 "이와 같은 배우들의 이례적인 참여는 배우들부터 알아본 영화의 진정성과 배역의 크고 작음에도 상관없이 펼쳐진 열연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고 했다.

    배우 문성근. (사진=CJ E&M 제공)
    영화 엔딩 크레딧에 등장하는 고(故) 문익환 목사의 절규. 그가 오열하며 “박종철 열사여, 이한열 열사여”를 외치는 장면은 수많은 관객을 눈물 흘리게 했다.

    영화에서 당시 정권 실세인 안기부장 역을 맡은 배우 문성근이 바로 문익환 목사의 아들이다.

    문익환 목사는 군부독재시절 민주화 투쟁에 앞장섰으며 이후에도 꾸준히 민주화운동과 통일운동에 매진했던 인물이다.

    문성근은 “국민이 직접 공동체를 발전시키는 과정을 그리면서 우리 스스로에게 자긍심을 가질 수 있는 영화가 되면 좋겠다”며 영화에 대한 애정과 바람을 전하기도 했다.

    (사진=CJ E&M 제공)
    당시 경찰 총수인 치안본부장 역을 맡았던 우현 배우 역시 1987년 당시 광장의 한 가운데 섰던 인물이다.

    87년 연세대 총학생회 집행부로서 고(故) 이한열 열사의 장례식은 물론 49재 행사를 이끌었다.

    그는 “87년도에 가장 치열한 대학생활을 보냈기 때문에 영화가 제작된다는 것 자체만으로도 남다른 감회가 있었다”고 밝혀 각별한 진심으로 연기에 임했음을 짐작케 했다.

    더 클릭!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