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큐브 측 "허리 부상 육성재, '춤 절대 불가' 진단받아"

뉴스듣기


가요

    큐브 측 "허리 부상 육성재, '춤 절대 불가' 진단받아"

    뉴스듣기

    "비투비 당분간 6인 체제 활동"

    육성재(사진=큐브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비투비의 육성재가 건강 문제로 당분간 활동을 중단한다.

    29일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는 공식입장을 내고 "비투비 육성재 군이 허리 부상으로 잠시 동안 활동을 중단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아티스트의 빠른 회복과 건강이 우선시 되어야 하는 만큼 불가피하게 향후 일정에 불참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소속사 관계자에 따르면, 육성재는 지난 27일 허리 통증을 호소해 병원을 찾았으며, 의료 조치를 받고 현재 회복 중에 있다.

    이 관계자는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비투비 단독 콘서트와 SBS '가요대전' 등 연말 일정을 소화하다 몸에 무리가 간 것으로 보인다. 병원에서 춤은 절대 불가하다는 진단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육성재의 부상이 회복 될 때까지 비투비는 당분간 6인 체제(서은광, 이민혁, 이창섭, 임현식, 프니엘, 정일훈)로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소속사 관계자는 "당장 오는 31일 열리는 MBC '가요대제전 : 더 팬' 무대부터 육성재가 함께하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팀 활동과 별개로 육성재는 SBS 새 예능프로그램 '집사부일체' 첫 방송을 앞둔 상태이기도 하다. 이 프로그램은 31일부터 방송되며 내년 1월 5일에는 기자간담회가 예정돼 있다.

    소속사 관계자는 "일단 치료에 집중한 뒤 회복 여부를 고려해 기자간담회 참석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