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가요

    활동 멈췄던 미쓰에이, 7년 만에 공식해체 선언

    미쓰에이(사진=JYP엔터테인먼트 제공)

     

    걸그룹 미쓰에이(miss A)가 결성 7년 만에 공식 해체를 선언했다.

    27일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이하 JYP)는 공식입장을 내고 "미쓰에이가 해체됐다"고 밝혔다.

    어느 정도 예견된 수순이다.

    4인조로 출발한 미쓰에이에는 수지와 페이 단 둘만 남은 상태였다. 지아와 민은 각각 지난해 5월과 올해 4월 JYP와 재계약 하지 않고 팀을 떠났다.

    자연스럽게 이들의 '완전체' 활동은 멈춰 있었다.

    이런 가운데, 팀에 남은 수지가 가수보다 배우 활동에 주력하고 있어 업계에선 미쓰에이가 해체 수순을 밟을 것이란 관측이 지배적이었다.

    2010년 활동 당시 미쓰에이(자료사진)

     

    미쓰에이는 2010년 7월 가요계에 첫 등장했다.

    이들은 데뷔곡 '배드 걸 굿 걸(Bad Girl Good Girl)'로 그해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드에서 신인으로서는 파격적으로 대상 격인 올해의 노래상과 여자 신인상을 수상했다.

    이후 '굿-바이 베이비(Good-bye Baby)', '터치(Touch)', '남자 없이 잘 살아', '허쉬(Hush)' 등 신곡을 발표할 때마다 음원차트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며 음악 팬들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았다.

    2015년 활동 당시 미쓰에이(자료사진)

     

    2015년 3월 발매한 세 번째 미니앨범 '컬러스(Colors)'는 이들의 마지막 앨범이 됐다.

    미쓰에이는 해당 앨범의 타이틀곡 '다른 남자 말고 너'로 음원 차트 정상에 오르며 여전한 저력을 과시한 바 있다.

    한편 미쓰에이가 결성 7년여 만에 해체를 선언한 가운데, JYP에 남은 페이와 수지의 활동 방향에 관심이 쏠리는 중이다.

    페이는 지난해 5월, 수지는 올해 8월 JYP와 재계약을 맺은 바 있다. 두 사람 모두 솔로 앨범을 내고 활동을 펼친 바 있으며 배우로도 활약 중이다.

    JYP 측 관계자는 CBS노컷뉴스에 "수지와 페이는 예정된 스케줄에 따라 개별 활동 진행을 예정 중"이라고 밝혔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