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화유기' 방송사고…끊이지 않는 광고에 시청자들 불편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방송

    '화유기' 방송사고…끊이지 않는 광고에 시청자들 불편

    뉴스듣기

    tvN "후반 작업 지연돼 방송송출 지연 … 2화 완성본은 추후 다시 방송"

    드라마 '화유기' 2회에서 방송사고가 발생해 시청자들이 불편을 겪었다. 24일 밤 방송된 tvN 주말드라마 '화유기' 2회에서 두 차례 정도 방송사고가 났다.

    이날 9시 30분께 방영 중 중간광고에서 '60초 후 계속됩니다'라는 예고 자막이 나왔다. 하지만 60초가 지난 뒤에도 화유기는 이어지지 않았고, 오히혀 수분 간 광고와 자사 프로그램 예고가 이어졌다.

    그러다 화유기 방송이 재개됐고, '방송 상태가 고르지 못한 점 양해를 부탁한다'는 자막이 나왔으나, 얼마 뒤 다시 또다시 광고가 나온 뒤 드라마 방송이 재개되지 못했다.

    '윤식당' '마더' 대본리딩 영상이 공개됐고 자막으로 '방송사 내부 사정으로 방송이 지연되고 있습니다. 곧 2회 방송이 시작될 예정이오니 많은 양해 바랍니다'고 안내가 고지됐다.

    네티즌들은 계속되는 방송 지연에 "화유기를 보는지 광고를 보는건지"라는 반응을 남기기도 했다.

    앞서 이날 방송에서는 귀신들의 와이어줄이 그대로 노출되는 등 제대로 CG(컴퓨터그래픽)이 입혀지지 않은 일도 있었다. 이에 대해서도 네티즌들은 "편집본과 원본이 바뀐 게 아닌가 싶을 정도"라고 문제 삼기도 했다.

    tvN 측은 이에 대해 "후반 작업이 지연돼 방송송출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았다"며 "시청에 불편을 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 드리며, 향후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제작에 더욱 만전을 기하겠다"고 했다. 이어 "입고 지연으로 방송되지 못한 '화유기' 2화 완성본은 추후 다시 방송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또 "'화유기' 제작진은 요괴라는 특수한 느낌을 표현하기 위해 많은 준비를 하면서, 완성도 높은 드라마를 선보이고자 촬영은 물론 마지막 편집의 디테일까지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짧은 시간 안에 완성도를 높이고자 노력하였지만 제작진의 열정과 욕심이 본의 아니게 방송사고라는 큰 실수로 이어졌다. 오늘의 실수를 거울 삼아 더욱 좋은 방송으로 보답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화유기'는 고대소설 서유기를 모티브로 퇴폐적 악동요괴 손오공과 고상한 젠틀요괴 우마왕이 어두운 세상에서 빛을 찾아가는 여정을 그린 ’절대낭만 퇴마극이다. 이승기, 차승원, 오연서 등이 출연한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