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강민호!" 연호한 삼성 팬들 "이승엽의 뒤를 이어줘"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야구

    "강민호!" 연호한 삼성 팬들 "이승엽의 뒤를 이어줘"

    뉴스듣기

    30일 삼성 공식 입단식을 마친 강민호가 이후 진행된 사인회에서 팬들에게 사인을 해주면서 함께 사진을 찍고 있다.(대구=노컷뉴스)
    30일 대구 삼성 라이온즈 파크에는 오전부터 야구 팬들이 찾아왔다. 오후 1시 30분부터는 제법 많은 팬들이 모였다. 바로 롯데에서 이적해와 이날 오후 2시에 공식 입단식을 갖는 포수 강민호(32)를 보기 위해서였다.

    삼성 관계자는 "입단식 뒤 강민호의 등 번호와 같은 47명의 팬들을 미리 뽑아 사인회를 연다"면서 "그러나 그 외의 팬들도 강민호를 보기 위해 오전부터 찾아왔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오전에 오신 팬들을 위해 강민호에 부탁을 해 사인을 해드렸다"고 귀띔했다.

    그만큼 강민호에 대한 삼성 팬들의 기대감이 크다는 방증이다. 강민호는 지난 21일 삼성과 4년 총액 80억 원에 FA(자유계약선수) 계약을 맺었다. 롯데에서만 14년을 뛴 부산의 터줏대감이었던 만큼 강민호의 삼성 이적은 야구계를 놀라게 한 사건이었다.

    사실 삼성은 최근 2년 동안 힘을 쓰지 못했다. 2011년부터 4년 연속 통합 우승, 5년 연속 정규리그 우승을 일궜지만 이후 내리막길을 걸었다. 해외로 진출한 오승환을 비롯해 박석민(NC), 최형우(KIA), 차우찬(LG) 등 핵심 전력들이 이적했고, 외인 농사에 실패하면서 2년 연속 9위에 머물렀다.

    이런 가운데 리그 정상급 선수의 영입은 삼성 팬들에게는 희소식이 아닐 수 없다. 최근 긴축 재정을 펼쳐온 삼성이 그래도 투자에 적극적으로 나섰기 때문이다. 삼성은 올해 타점왕 다린 러프와 150만 달러에 재계약을 했고, 올해 메이저리그(MLB) 풀타임 우완 팀 아델만도 이날 총액 105만 달러에 계약했다.

    30일 삼성과 계약을 맺은 팀 아델만(오른쪽)이 강민호와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대구=삼성)
    강민호의 기자회견 뒤 진행된 사인회에 나선 팬들의 기대감은 대단했다. 라이온즈 파크 1층 홀에서 줄을 서 있던 팬들은 강민호가 입장하자 "강민호! 강민호!"를 연호하며 한 마음 한 뜻으로 환영했다.

    이날 모인 팬들은 올해 시즌권 대상자 중 선착순으로 모집했다. 삼성 관계자는 "공지한 시간 뒤 23초 만에 47명이 찼다"고 귀띔했다. 그만큼 삼성 구단에 대한 충성도가 높은 팬들이다.

    이날 판매를 시작한 강민호의 삼성 유니폼을 구입한 백현주 씨는 "강민호가 와서 얼마나 기쁜지 모르겠다"면서 "이승엽이 은퇴한 만큼 그 빈자리를 잘 메워줬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역시 강민호의 유니폼을 들고 온 김재완 씨는 "그동안 이지영 혼자 포수를 봤는데 둘이 잘 역할 분담을 해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강민호는 이날 회견에서 팬들에게 "삼성에 적응해서 많은 팬들에게 박수받는 삼성맨이 될 수 있도록, 기대에 부응하도록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롯데의 강민호에서 삼성맨이 된 강민호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