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MB와 극우언론의 공생…"변희재 지원, BH에 보고"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일반

    MB와 극우언론의 공생…"변희재 지원, BH에 보고"

    뉴스듣기

    국정원이 '미디어워치' 지원 방안 靑에 보고

    이명박(왼쪽) 전 대통령과 변희재 씨. (사진=자료사진)
    이명박(MB) 정부 당시 국가정보원은 대표적인 극우논객이자 현 대한애국당의 정책위의장을 맡고 있는 변희재 씨가 창간한 극우언론, '미디어워치'를 전방위적으로 지원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수십개의 민간기업·공공기관까지 동원해 미디어워치에 광고를 주도록 지시하기도 했다.

    국정원 개혁특별위원회는 25일 국정원 적폐청산 TF로부터 이같은 내용을 보고 받고 원세훈 전 국정원장을 정치관여 위반과 업무상 횡령 및 배임 혐의로 검찰에 수사의뢰할 것을 권고했다고 밝혔다.

    적폐청산 TF에 따르면, 당시 국정원은 미디어워치가 창간되자 국정원 지지 여론을 만들기 위한 지원을 시작했다. 주로 금전적인 지원이었다. 변희재 씨는 지난 2009년 극우 성향의 인터넷 언론 '미디어워치'를 창간했다.

    당시 국정원은 미디어워치 측에 창간 재원을 마련하기 위한 조언을 해주거나, 민간 기업이나 심지어 한국전력 등 공공기관을 이용해 미디어워치에 광고 지원을 하도록 했다.

    이 당시 국정원이 광고지원을 지시한 것은 전경련, 삼성 등 민간기업이 26곳, 한전 등 공공기관이 10곳이다. 미디어워치는 국정원의 도움으로 2009년 4월부터 2013년 2월까지 약 4억원 가량의 기업 광고비를 따낸 것으로 드러났다.

    이같은 내용은 국정원 지휘부와 청와대에까지 보고됐다. 국정원은 2009년 5월, '미디어워치, 운영 실태 및 활성화 지원 방안'이라는 이름의 보고서를 지휘부에 보고한 데 이어 같은해 8월에는 '미디어워치 활성화 중간 보고'를 했다.

    3년 후인 2012년에는 "건전 인터넷 매체가 경영난을 겪고 있다"며 'BH보고, 건전 인터넷 매체 경영난으로 종북매체 대응 위축 우려'라는 이름의 보고서를 청와대에 냈다.

    MB 국정원은 국내부서 기업체나 정부부처 담당 수집관들에게 '미디어워치'를 정기구독하라는 지시까지 내린 것으로 드러났다.

    이렇게 사실상 정부로부터 금전적 지원까지 받은 '미디어워치'는 "2009년 3월 '한예종 사업 좌파 나눠먹기 의혹'", "2009년 6월 진중권·전유경 허위사실 유포", "2010년 5월 한명숙 후보 비난 논조 호외판 10만부 발행, 배포" 등의 정권 우호 기사 또는 좌편향 인물 비판 기사를 수차례에 걸쳐 실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