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6실점 7패' 중요한 시험 무대서 고개 숙인 류현진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야구

    '6실점 7패' 중요한 시험 무대서 고개 숙인 류현진

    뉴스듣기

    메이저리그 LA 다저스 류현진.(사진=노컷뉴스DB)

    류현진(30·LA 다저스)에게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원정경기 등판은 중요한 시험대였다.

    LA 다저스와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의 경기는 '미리 보는 디비전시리즈'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LA 다저스는 내셔널리그 승률 전체 1위 등극이 확실하고 애리조나는 와일드카드 레이스 1위에 올라있다. 만약 애리조나가 와일드카드 결정전에서 승리할 경우 포스트시즌(PS) 첫 상대는 다저스가 될 가능성이 높다.


    게다가 미국 언론 'LA타임스'는 류현진의 후반기 성적이 좋은 것은 주로 약팀들을 만났기 때문이라며 그가 포스트시즌 선발진에 합류할 가능성은 낮다고 전망했다. 애리조나는 강팀이다. 류현진은 애리조나와의 경기를 통해 증명해야 할 부분이 많았다.

    하지만 결과는 좋지 않았다.

    류현진은 31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 체이스필드에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 애리조나와의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해 4이닝 8피안타(3홈런) 3볼넷 2탈삼진 6실점을 기록했다.

    류현진은 팀이 0-6으로 뒤진 5회초 타석 때 대타로 교체되면서 경기를 마쳤다. LA 다저스가 막판 추격 끝에 4-6으로 패하면서 류현진은 시즌 7패(5승)째를 당했다.

    류현진의 시즌 평균자책점은 3.71로 치솟았다.

    류현진은 1회말 애덤 로살레스와 '천적' 폴 골드슈미트에게 각각 솔로홈런과 투런홈런을 맞았고 4회말에는 시즌 타율 0.170을 기록 중인 포수 크리스 허먼에게도 솔로홈런을 허용했다.

    애리조나는 초구부터 방망이를 돌리는 적극적인 스윙으로 류현진을 압박했다. 포수 오스틴 반스와 호흡을 맞춘 류현진은 평소보다 직구 구사율을 높였지만 좌투수 공략에 능한 애리조나 타자들을 상대로 고전을 면치 못했다.

    애리조나의 홈구장 체이스필드는 '투수들의 무덤'으로 불리는 콜로라도 로키스의 홈구장 쿠어스필드와 더불어 내셔널리그의 대표적인 타자 친화적 구장이기도 하다. 특히 장타가 많이 나오는데 류현진이 허용한 8안타 중 절반인 4개가 장타였다.

    LA 다저스는 이날 경기 전까지 3연패 늪에 빠져있었다. 류현진이 클레이튼 커쇼의 부상 복귀를 앞두고 '연패 스토퍼'의 역할을 해냈다면 팀내 주가는 더 올랐을 것이다. 하지만 애리조나의 벽은 높았다. 다저스는 4연패 늪에 빠졌다.


    LA 다저스는 이제 포스트시즌 선발진 구상을 시작해야하는 단계다. 류현진이 중요한 시험 무대에서 깊은 인상을 남기지 못한 것은 사실이다. 이제 남은 9월 등판의 의미가 더욱 중요해졌다. 이날 부진했지만 류현진이 후반기 들어 더 좋은 투구 내용을 보이고 있다는 사실만큼은 변함없다.

    류현진만 애리조나에게 무너진 것은 아니다. 'LA타임스'를 비롯한 다수 언론들이 포스트시즌 선발진 합류를 예상하는 리치 힐 역시 지난 30일 경기에서 3⅔이닝 6실점으로 부진했다.

    LA 다저스는 9월1일 애리조나와의 원정 3연전 마지막날 경기에 일본인 투수 마에다 겐타를 선발투수로 예고했다. 허리 통증으로 부상자 명단에 올랐던 클레이튼 커쇼는 2일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원정경기에서 복귀할 예정이다.

    더 클릭!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