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란 잡고 월드컵 간다!' 韓 축구의 새 출발 선언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축구

    '이란 잡고 월드컵 간다!' 韓 축구의 새 출발 선언

    뉴스듣기

    최근 맞대결서 4연패에 더 강력한 승리 의지

    신태용 감독은 자신의 축구대표팀 감독 데뷔전인 이란과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9차전을 반드시 승리로 장식한다는 각오다.(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신태용호’가 9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과 자존심 회복의 ‘두 마리 토끼’를 노린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31일 저녁 9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이란과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9차전을 치른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 체제로 8경기를 치러 4승1무3패(승점13)로 A조 2위에 올라있는 한국은 일찌감치 본선행을 확정한 A조 선두 이란(6승2무.승점20)을 안방으로 불러들였다. 3위 우즈베키스탄(4승4패.승점12)과 치열한 2위 경쟁을 하는 한국은 이란, 우즈베키스탄과 2연전을 치르는 만큼 사실상 이번 9, 10차전의 결과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상황이다.

    한국은 이란전 결과와 관계없이 우즈베키스탄과 10차전 원정 경기에서 승리할 경우 A조 2위를 확보하며 9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을 확정한다. 하지만 슈틸리케 감독의 뒤를 이어 한국 축구대표팀의 지휘봉을 잡은 신태용 감독은 자신의 데뷔전인 이란전을 승리로 장식한 뒤 우즈베키스탄과 원정에 나선다는 구상이다.

    더욱이 이란을 상대로 승리할 경우 같은 시각 열리는 중국-우즈베키스탄의 경기에서 중국이 승리한다면 남은 10차전 결과와 별개로 한국이 월드컵 본선행을 확정할 수 있다. 한결 가벼운 마음으로 우즈베키스탄 원정을 떠나기 위해서는 이란전 승리가 필요하다.

    베테랑 공격수 이동국은 신태용호 1기에 선발된 26명 가운데 유일하게 이란과 A매치에서 골 맛을 본 선수다.(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 지긋지긋한 이란 징크스, 이제는 깰 시간이다!

    한국 축구는 지난 2011년 1월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8강에서 이란을 1-0으로 꺾은 이후 최근 네 차례 맞대결에서 단 한 번도 승리하지 못했다. 정확히 포르투갈 출신 카를로스 케이로스 감독이 부임한 이후 한국은 이란을 꺾지 못했다. 4경기를 치러 모두 0-1로 한국이 패했다.

    이란은 케이로스 감독과 함께 한 지난 6년 동안 ‘아시아 최강’의 입지를 확고히 구축했다. 국제축구연맹(FIFA)이 산정하는 남자축구 세계랭킹에서도 이란은 AFC 소속 국가 중 가장 높은 24위에 자리하고 있다. 2위 호주가 44위라는 점에서 이란의 독보적인 순위를 확인할 수 있다.

    하지만 이란이 약점이 없는 것은 아니다. 이번 한국 원정을 앞두고 소속 클럽에서 ‘적성국’ 이스라엘 소속 클럽과 경기에 나섰다는 이유로 주장이었던 마수드 쇼자에이(파니오니오스)가 석연치 않은 이유로 대표팀에서 제외됐다. 여기에 소속팀 일정에 따라 유럽 등 해외리그에서 활약하는 절반가량의 선수가 뒤늦게 대표팀에 합류해 시차 적응 등의 문제를 노출할 수밖에 없다.

    이란전 필승을 다짐한 신태용 감독도 ‘중원의 핵’ 기성용(스완지 시티)과 새 시즌 개막 후 매서운 골 감각을 과시한 황희찬(잘츠부르크)의 출전 가능성을 높게 보지 않았다. 다만 손흥민(토트넘)의 출전이 가능한 데다 지난 4월 무릎을 다친 뒤 완전하게 회복한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의 존재가 고맙다.

    여기에 아시아 무대에서 검증된 수비형 자원 권경원(톈진 취안젠)과 2017 K리그에서 가장 주목받는 신예 수비수 김민재(전북) 등의 깜짝 출전도 기대할 만하다. 상대의 허를 찌르는 전략과 전술을 잘 사용하는 신태용 감독이라는 점에서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전하는 이동국(전북)의 출전을 통한 시너지 효과도 충분히 그라운드에서 펼쳐질 가능성이 크다.

    2013년 10월 브라질과 친선경기 이후 약 4년 만에 6만 이상의 관중이 가득 찰 것으로 기대되는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환하게 웃는 신태용 감독의 모습을 지켜볼 수 있을지 기대가 집중되고 있다.

    이란을 상대하며 인상적인 경기력을 보여주지 못했던 손흥민(가운데)은 이번에 열릴 이란과 월드컵 최종예선에서 다시 한번 승리를 위해 싸울 전망이다.(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더 클릭!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