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2030 구직자 10명 중 6명, 재 취업 준비하는 '돌취생'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경제 일반

    2030 구직자 10명 중 6명, 재 취업 준비하는 '돌취생'

    뉴스듣기

    재 취업 준비 1년 넘긴 '돌취생'도 15.7%에 달해

    2030 구직자 10명 중 6명은 재 취업을 준비하는 '돌취생' 신분인 것으로 나타났다.

    돌취생이란 돌아온 취업준비생의 줄임말로, 1번 이상 취업 후 퇴사한 경험이 있는 구직자를 뜻한다.

    구인·구직 포털 알바천국(대표 최인녕)이 21일부터 27일까지 구직회원 2,105명을 대상으로 '돌아온 취준생과 아르바이트 현황'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본인 스스로를 '돌취생' 상태라 말한 응답자는 전체 65.2%였다.

    연령별로 20대(76.8%)와 30대(12.7%)의 응답률이 압도적으로 높았다.

    취업 후 퇴사 횟수는 '1번'이 39.5%로 가장 많았고, '2회(26.7%)', '3회(19%)', '5회 이상(9.6%)', '4회(5.1%)'순으로 이어졌다.

    이들은 퇴사하게 된 가장 큰 이유로 '더 나은 회사에 취업하기 위해(29.3%)', '인간 관계에 대한 트러블(20.7%)'을 꼽았다.

    이어 '기대했던 업무내용과 실제 업무 내용이 달라서(16.9%)', '급여가 맞지 않아서(12.9%)', '적성에 맞지 않아서(10.7%)', '복지가 마음에 들지 않아서(8.5%)', '창업하기 위해서(1%)' 순으로 조사돼 취업 후 현실과 이상의 괴리를 크게 느낀 것으로 집계됐다.

    최악의 취업 빙하기로 인해 돌취생 4명 중 1명은 5개월 이상 재취업을 준비하는 장기 취준생인 것으로 조사됐다.

    돌취생이 된 지 얼마나 됐냐는 질문에 '1개월 이내(31.2%)', '1개월 이상 3개월 미만(26.7%)'됐다는 답변이 많았고, '1년 이상'이라고 답한 응답자도 15.7%에 달했다. 이어 '3개월 이상 5개월 미만(14.4%)', '5개월 이상 7개월 미만(12%)' 순으로 답했다.

    재취업 기간이 길어지면서 많은 돌취생들이 아르바이트로 눈을 돌리는 경향도 보였다.

    돌취생 중 73.6%가 현재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거나 아르바이트 구직을 희망한다고 답했으며, 이들이 아르바이트를 고려하는 이유는 '당장의 생활비 마련(61.7%)'이었다. 기타 답변으로는 '뭐라도 해야 할 것 같은 불안감 때문에(26.6%)', '집에 있으면 눈치가 보여서(9.6%)', '아예 직장생활이 하기 싫어서(2.1%)' 등이 있었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