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매국노!"…한국당 류석춘 혁신위원장, 행사 중 봉변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매국노!"…한국당 류석춘 혁신위원장, 행사 중 봉변

    뉴스듣기

    홍준표, 혁신위 두둔 "저런 사람 종종 있을 것, 괘념치 말라"

    자유한국당 류석춘 혁신위원장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자유한국당 류석춘 혁신위원장이 24일 혁신위원 임명장 수여식에서 한 시민으로부터 '매국노' 지적을 받았다.

    류 위원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수여식에서 위원들에게 임명장을 전달한 뒤 기념 촬영을 했다.

    사진 촬영 직후 회의차 착석하는 과정에서 한 노인이 나서 "일베·뉴라이트 류 위원장이 일베 정신으로 한국당을 개혁하는 것이냐, 뉴라이트 사상이 대단해서 사사키 재단에서 돈 얼마나 받아 먹었느냐"고 큰 소리로 따졌다.

    이 노인은 "당신이 받은 돈, 매국노 류석춘! 나와 이놈!"이라고 소리치다 제지당한 뒤 회의장 바깥으로 쫓겨났다.

    이 노인의 발언은 류 위원장이 극우 성향 인터넷 사이트인 '일베(일간베스트 저장소)' 색채가 강하고, 친일 시비가 붙은 재단에서 재직했으며, 과거 연구실적에서 식민지근대화론(論)을 전개했다는 지적이다.

    류 위원장은 연세대 사회학과 교수 재직 당시였던 2004~2010년 재단법인 아시아연구기금에서 사무총장을 역임했다. 아시아연구기금은 태평양전쟁의 'A급 전범'인 사사카와 료이치(笹川良一·1899~1995년)가 세운 '일본재단'이 출자한 기금으로 설립됐다.

    류 위원장이 봉변을 겪자, 홍준표 대표가 나서 그를 두둔했다. 홍 대표는 "앞으로 저런 사람들은 종종 있을 것"이라며 "시작하는 것이니까 그리 괘념치 마시기 바란다"며 혁신위원들을 다독였다.

    홍 대표는 오히려 "과거처럼 의원총회에 (혁신안을) 회부해서 수용 여부를 결정하는 것은 넌센스, 그렇게 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혁신위 위원들에게 소속 의원들의 눈치를 보지 말라며, 힘을 실어준 발언이다. 다만 "외부에서 보기에도 오른쪽 눈으로만 진단하고 봐서는 안 된다"며 중립적 시각을 당부했다.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